최종편집 : 2019-12-11 18:10 (수)
에티하드항공, 아부다비–런던 매일 4회로 증편
상태바
에티하드항공, 아부다비–런던 매일 4회로 증편
  • 김초희 기자
  • 승인 2019.08.0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티하드항공이 오는 10월 27일부터 아부다비–런던 노선을 매일 4회 증편 운항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아부다비 발(發) 오전 비행편, 런던 히드로 발(發) 밤 비행편이 포함되며 인천 출발 아부다비를 경유해 런던을 여행하는 승객들의 편의성이 더욱 향상된다.

또한 에티하드항공은 해당 노선을 운항하는 4편 중 1편은 비즈니스 스튜디오(Business Studios) 객실 28석, 이코노미 스마트 좌석(Economy Smart Seats) 271석을 포함해 총 299석으로 구성된 차세대 보잉 787-9 드림라이너 기종을 투입해 수익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다른 3편은 에어버스 A380으로 운항된다. A380은 전 세계 최초로 거실, 침실, 샤워실의 3개 공간으로 이루어져 완벽한 프라이버시를 보장하고 최상의 품격을 선사하는 더 레지던스(The Residence)를 비롯해 9개의 퍼스트 아파트먼트(First Apartments), 70개의 비즈니스 스튜디오(Business Studios) 객실과 36인치의 좌석 간격을 보유한 이코노미 스페이스 좌석 (Economy Space) 80석을 포함하는 이코노미 스마트 좌석(Economy Smart Seats) 405석으로 구성돼 총 486석을 좌석을 보유하다.

에티하드항공 그룹의 CCO인 로빈 카마크는 “성수기를 맞이해 에티하드항공의 주요 노선, 아부다비–런던 노선을 증편해 아부다비를 허브로 런던을 여행하는 승객들의 편의를 증대시키고자 한다”며 “매일 4회 운항에 따라 승객들은 다양한 스케줄을 편의에 맞게 선택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중동, 아프리카, 아시아 및 호주의 주요 목적지로 편리한 연결을 제공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주 42회 영국을 오가는 항공편에 차세대 기종을 포함, 투입해 고객 서비스 제고를 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