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초여름, 노란 원추리 꽃 따라 구례 여행!

서시천변을 따라 노랑물결 장관 이주현 기자l승인2019.07.03l수정2019.07.03 14: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벚꽃 향연을 화사한 봄을 선사했던 구례가 이젠 노랑꽃물결로 여름 여행자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용방 사림리 일원 서시천변 따라 식재된 벚나무 그늘 아래 양쪽으로 조성된 원추리꽃이 만개해 노오란 물결이 장관을 이루고 있는 것.

서시천변을 노랗게 물들인 원추리는 이번 달에 가장 절정을 이룰 전망이어서, 7월은 가장 예쁜 원추리꽃을 감상할 수 있는 적기다.

 

특히, 구례읍 공설운동장에서 용방면 지용관까지 5㎞의 서시천변길 양쪽으로 군락을 이루며 조성된 원추리꽃길은 유일하게 지리산을 조망하며 걸을 수 있는 지리산둘레길 난동–오미구간으로, 이 원추리 꽃길은 여름철 걷기 좋은 길로 꼽힌다. 게다가 남도 이순신 백의종군로와도 겹치는 코스로, 원추리꽃길 중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다.

이 길에 자전거도로가 조성돼 있어 두 발로 걸어 좋고, 두 바퀴로 달리며 원추리꽃 감상해도 좋다.

원래 원추리 꽃은 한 번에 피었다가 지는 꽃이 아니라 아침에 피었다가 밤에 시든다. 그럼에도 꽃이 오래 피는 것처럼 보이는 이유는 한 그루에서도 여러 송이의 꽃이 피고 지고를 되풀이하기 때문이다.

 

원추리 꽃말은 ‘기다리는 마음’으로 원추리 꽃은 땅을 보지 않고 고개를 쳐들고 멀리 떠나간 임을 기다리기나 하듯이 꽃대를 길게 늘여 어딘가를 멍하니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구례군 관계자는 “지리산 노고단에 자생하는 야생화 노랑원추리를 서시천변 일원에서도 감상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꽃길을 조성해왔다”며 “원추리는 3월의 산수유꽃, 5월의 벚꽃에 이어 또 다른 구례의 명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