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관광부, 푸얏 필리핀 관광부 장관 방한 기념 기자간담회 개최

김초희·조성란 기자l승인2019.06.11l수정2019.06.11 14: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푸얏 필리핀 관광부 장관 방한, 한국이 필리핀 관광 시장 1위 유지​ 

"지속 가능한 관광에 초점 맞춘 미식 관광·자연 농원 관광에 꾸준한 투자와 노력"

▲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관광부 장관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관광부 장관의 방한을 기념한 기자간담회가 지난 10일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렸다.

이 날 푸얏 장관은 필리핀 관광의 주 고객인 한국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지속 가능한 관광을 위한 관광 인프라 개선 및 미식 관광, 자연 농원 관광 등 다양한 프로젝트들에 대해 소개했다.

푸얏 장관은 “한국과 필리핀의 관계가 더욱 깊어지고 있으며, 이는 관광 분야에서 특히 느낄 수 있다”며, “2010년부터 한국은 필리핀의 가장 중요한 관광 시장으로 자리매김했고, 이후 한국 관광객 수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2018년 한 해 동안 필리핀을 방문한 한국인은 약 158만 명으로, 전체 방문객의 약 24%를 차지하며, 한국은 필리핀 관광 시장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에도 한국인의 필리핀 사랑이 이어지고 있는데, 올해 1분기에만 약 52만 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필리핀을 방문했다. 이는 작년 1분기 한국인 관광객 수 약 47만 명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필리핀관광부는 여행객들을 위한 지속 가능한 관광에 초첨을 맞춰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최근 필리핀 음식을 통한 미식 관광과 비옥한 녹음이 있는 필리핀의 자연 농원 관광에 꾸준한 투자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푸얏 장관은 “한국처럼 필리핀도 삶에서 음식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필리핀 음식 중에는 먹어봐야 그 진가를 발견할 수 있는 음식들이 많은데 이러한 부분을 더욱 집중적으로 알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필리핀관광부는 필리핀의 대표 프랜차이즈인 졸리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필리핀 음식을 홍보하는데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필리핀에는 자연 농원 관광지로써 허가 받은 곳이 많은데, 여행객들이 ‘환경 훼손이 적은 관광(Low-impact tourism)’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만큼 이런 지역을 방문하는 사람들도 늘 것으로 기대된다.

푸얏 장관은 “필리핀의 잠재력은 근면성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필리핀을 방문하는 많은 한 관광객들에게 세계적인 수준의 관광 시설을 누리도록 할 것이며, 지속 가능한 관광이 가능하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왼쪽부터) 마리아 아포 필리핀관광부 한국 지사장,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관광부 장관, 베르나 에스머랄다 필리핀관광부 차관보

또한 필리핀은 여행객들의 편의를 위한 관광 인프라 개선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최근 막탄과 팡라오의 신설 국제 공항은 중부 비사야 지역의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클락 국제 공항, 레가스피 국제공항이 증축 중이며, 다바오, 칼리보, 일로일로 등 유명 관광지에 공항 개발 공사가 진행 중이라 필리핀의 다양한 관광지로의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도로 신설, 확장 및 보수 작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푸얏 장관은 보라카이에 대한 소식도 전했다. 그는 “작년 10월에 재개장한 보라카이는 지속 가능한 관광을 위해 국가적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좋은 본보기”라며, “앞으로 보라카이의 성공 사례를 보홀, 팔라완 등 다른 유명 관광지에도 적용할 계획이며 지속 가능한 관광의 좋은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기자간담회가 끝난 후 푸얏 필리핀 장관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초희·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