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2 16:29 (화)
투르 드 코리아, 삼척에서 14~15일 열려
상태바
투르 드 코리아, 삼척에서 14~15일 열려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6.1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도로사이클 경주인 ‘투르 드 코리아 2019’가 오는 14~15일 이틀간 삼척시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12일 군산을 출발해 천안, 단양, 삼척, 고성을 경유해 16일 올림픽공원까지 5일간 605.2km에 이르는 대장정의 레이스다.

이번 대회에는 이탈리아, 미국, 호주 등 20개 팀 200명의 선수가 참여해 거점 도시 간 구간도로 경주 및 서킷 경주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6월 14일 11시부터 15시까지 시청앞 사거리~강원대 삼척캠퍼스 정문앞 구간이 통제될 예정이다.

선수단은 14일 단양에서 출발하여 오후 2시경 삼척시청 앞 광장에 도착해 시상식(구간 시상) 및 포토타임을 갖고 삼척에서 1박 머물게 된다.

이와 함께 선수단 환영을 위한 원덕 티아모 팀의 난타공연이 열리고, 고성으로 떠나는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15일 오전 8시 엑스포광장에서 시총 이벤트도 열린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