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2 16:39 (화)
‘익산성당포구농악’,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지정
상태바
‘익산성당포구농악’,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지정
  • 이주현 기자
  • 승인 2019.06.0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0년간 보존된 문화유산 '익산성당포구농악'이 전라북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익산성당포구농악은 조선 효종 9년(1658년) ‘성당창’이라는 조창이 성당포에 설치됨에 따라 ‘성당포별신제’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 350년의 역사를 지닌다.

이번 지정된 성당포구농악은 금강변이라는 지리 환경적 영향을 받아 호남좌도농악의 전형성을 기본 바탕으로 인근 우도농악과 충남 웃다리농악의 영향을 받아 독자적으로 발전시킨 매울 독특한 특징을 지니고 있다.

전라북도 농악문화 다양성의 전승 보존에 있어 이런 점을 높게 평가받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 익산 성당포구농악 / 사진-익산시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