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부항공 8월 첫 한국 취항예정, 항공·호텔·골프 묶은 콤보상품 내세워 시장 공략

조성란 기자l승인2019.06.04l수정2019.06.04 18: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5년 새 한국-베트남을 오가는 여행자 수가 400% 이상 급성장한 가운데, 베트남 항공사 ‘뱀부항공(Bamboo Airway)’이 오는 8월 한국 첫 정기편 취항을 목표로, 한국 시장공략에 나섰다.

뱀부항공은 한국 한국총판대리점(GSA)인 PAA(Pacific Air Agency)와 함께 지난 5월 29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에서 ‘뱀부항공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8월 중 한국 첫 정기편 취항을 목표로 국토교통부 허가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정식 취항날짜는 국토부 인허가를 통해 차후 정해지게 된다.

이날 뱀부항공 마담 즈엉 티 마이 화(Madam Duong Thi Mai Hoa) 부사장은 “뱀부항공은 베트남과 잠재력 있는 해외 관광시장을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특히 지난해 300만 명이상의 한국여행객이 베트남을 방문, 중국 다음으로 큰 시장으로 부각한 만큼 한국은 뱀부항공의 핵심적인 시장 중 하나”라고 밝혔다.

뱀부항공 마담 즈엉 티 마이 화(Madam Duong Thi Mai Hoa) 부사장

이에 뱀부항공은 지난 4월 베트남-인천 전세기를 운항한 데 이어 이를 기반으로 정기편 운항을 확대할 방침으로, 우선 빠른 시일 내에 인천-하노이·다낭 등 2개 노선을 취항한데 이어 연내 호치민 노선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뱀부항공은 취항 중인 항공사들이 접근하기 쉽지 않은 지역을 연결하는 등 틈새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뱀부항공의 모기업인 FLC 그룹이 골프·리조트를 운영한다는 강점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마담 즈엉티 마이화 부사장은 “한국에서 베트남에 있는 골프장으로 직접 가는 직행이 별로 없다”며 “한국에서 골프장으로 가는 직행 노선을 운항, 하노이나 다낭에서 환승할 필요 없이 편리하고 더 빠르게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좌측 2번째부터) 뱀부항공 총괄 이사 미스터 도빈(MR Do-Binh), 뱀부항공 마담 즈엉 티 마이 화(Madam Duong Thi Mai Hoa) 부회장, PAA 박종필 회장, 김남수 전무

또한 모기업 FLC그룹이 운영하는 골프·리조트와 연계해 항공·호텔·골프를 묶은 콤보상품을 내세워 합리적인 가격으로 한국여행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FLC그룹은 현재 베트남 내 퀴논, 하롱베이, 삼손, 빈푹 등에 리조트와 골프코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뱀부항공의 또다른 차별화 요인은 대형항공사(FSC)와 저비용항공사(LCC)의 장점을 통합한 ‘하이브리드항 항공사(HSC)’를 표방한다는 점이다. 저비용항공의 가격 경쟁력과 5성급 못지않은 항공서비스를 제공, 고객 혜택을 최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뱀부항공은 올해 1월 첫 운항을 시작, 현재 20개의 국내선과 3개의 국제선(한국, 일본, 타이완)을 운항 중에 있으며, 올해 내에 한국 정기편, 싱가포르, 중국 등 37~40개까지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장기 노선인 유럽 체코 프라하 노선을 7월 중, 싱가포르 노선도 여름 중 취항할 예정이다.

▲ 뱀부항공 운항 현황 및 확대 계획/ 뱀부항공 발표자료 발췌

이같은 취항 노석 확대에 맞춰 올해 에어버스 A321 neo와 보잉787 드림라이너가 포함된 40대의 항공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베트남 방문 한국 관광객은 316만 명에 달하며, 전년대비 46.5%증가했고, 최근 5년 사이 412% 폭풍 성장했다. 한국 방문 베트남 여행객도 5년새 324% 급성장했다.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