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물이 다른 ‘홍콩의 몰링’, 세상 즐거움 다 모였다!

인싸들의 유쾌‧상쾌‧통쾌한 여름 여행법, 홍콩 몰링이 대세! 김초희 기자l승인2019.05.13l수정2019.05.20 11: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쇼핑‧미식‧예술‧아름다운 자연까지.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홍콩 몰링’

▲ 하버시티의 일몰

봄 인가 싶게 여름의 향기를 품은 햇살이 강렬하다. 화사하게 핀 봄꽃의 색이 벌써 바래졌다. 유난히도 더웠던 지난해 여름의 기억이 떠오르며, 올 여름은 또 어떻게 버텨낼까 싶다. 뜨거운 햇살과 끈적한 습도를 피해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곳. 올 여름에도 몰링(maling)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0년 만의 폭염이 전국을 뜨겁게 달구면서 대형 복합쇼핑몰에서 외식이나 쇼핑 영화감상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몰링이 여행 트렌드로 급부상했다. 몰 옆 호텔도 몰링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더 이상 여행의 일부가 아닌 여행 그 자체가 된 몰링이 여행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몰의 천국’ 홍콩이 주목받고 있다. 쇼핑과 미식, 예술과 싱그러운 자연까지. 이 모든 것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홍콩 몰링은 스마트한 여행자의 공식이다.

홍콩의 쇼핑몰은 도시에서 가장 트렌디한 레스토랑의 집합지이자 로컬 아티스트들이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장이다. 도심의 가장 중요한 지역들에 위치한 덕에 여행의 즐거움을 실컷 누릴 수 있는 허브가 되기도 한다.

맛있는 딤섬을 먹고, 세계적 예술가의 작품 앞에서 셀카를 찍고, 국내에서는 생소한 디자이너의 제품을 직접 입어본다. 아침부터 밤까지 끝없이 이어지는 즐거움, 지루할 틈이 없다. 더위에 기진맥진하고 짜증부리지 말고, 올 여름엔 홍콩으로 몰링여행을 떠나보자. 홍콩 관광청이 추천하는 유쾌‧상쾌한 홍콩의 힙한 몰링 스폿을 소개한다.

▲ 하버시티 옥상에 마련된 베어브릭 조형물

거대한 규모, 넘치는 즐거움 '하버시티'

하루로는 부족해~!

즐거움의 망망대해 하버시티는 18만5000㎡의 규모를 자랑한다. 오션터미널, 오션센터, 마르코폴로 호텔 아케이드, 게이트웨이 아케이드까지 총 4개의 빌딩에 빼곡하게 들어선 숍만 700여 개다. 그야말로 우리가 원하는 모든 것이 이곳에 다모여 있다.

패션 명품부터 라이프스타일 소품까지 국내에서 좀처럼 찾기 어려운 브랜드들을 망라한 레인 크로포드 백화점은 멋쟁이들의 아지트로 불린다. 저렴한 가격으로 득템할 수 있는 중저가 브랜드 역시 다채롭게 포진해 있다.

최근 문을 연 피규어 매장 핫토이는 히어로 무비 팬들에게 행복한 공간이다. 등신대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 피규어어가 발길을 유혹하고, 실물처럼 정교한 캐릭터 피규어가 매장을 빼곡하게 채우고 있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을 관람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팬이라면 어느새 지갑을 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 하버시티에는 100여 곳이 넘는 레스토랑과 카페가 있어 취향에 따라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다.

쇼핑 뿐 아니라 먹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는 몰링의 재미이다. 하버시티에는 100곳이 넘는 레스토랑과 카페가 입점해 있다. 랄프로렌이 운영하는 커피숍이 이곳에 있고, 미슐랭 별을 획득한 적이 있는 예상하이(지점)가 내놓는 정통 상해음식도 맛볼 수 있다. 일본 라이프 스타일 숍 무지의 카페에서 브런치를 즐겨도 좋다.

특히 가장 트렌디한 공간들은 지난해 완공된 오션 터미널 데크에 모여 있다. 이곳에는 11곳의 레스토랑이 모여 있는데, 그 중 가장 인기 높은 곳은 컨템포러리 광둥 요리를 선보이는 헥사(Hexa)다. 파스타로 만든 중국식 볶음밥, 반죽에 숯을 넣은 딤섬 등 기발하고 모던한 요리들을 맛본 후, 세계적 건축 스튜디오 포스터 앤 파트너스가 디자인한 전망대로 느긋하게 향해보자.

오션 터미널이라는 이름은 홍콩섬과 구룡반도를 잇는 스타페리 터미널로부터 비롯됐다.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오션 터미널 데크에서는 빅토리아 하버의 푸른 파도와 그 너머 센트럴의 경이로운 스카이라인이 한눈에 들어온다.

▲ 하버시티의 야경

홍콩 최고의 전망 포인트 중 하나라 단언할 수 있는 이곳에서 가장 멋진 시간대는 역시 저녁이다. 바다를 온통 황금빛으로 물들이는 석양 아래, 데크에 앉아 즐기는 망중한은 호사가 따로 없다.

하버시티 몰 내의 프리미엄 슈퍼마켓 시티수퍼에서 노택스로 저렴하게 세계의 와인과 맥주를 한 병 사 치즈와 친구와 함께 숙소에서 즐겨도 좋다. 해가 진 이후의 선택은 자유다. 하버시티로 돌아와 몰링을 좀 더 즐겨도 좋고, 그대로 스타페리에 올라 센트럴에서 칵테일 바를 둘러보는 것도 즐겁다. 거대한 몰에서의 하루는 짧기만 하다.

▲ 아트 콘셉트 몰을 지향하는 K11은 뷰티, 디자인, 자연 등 다양한 콘셉트의 공간을 즐길 수 있다.

센스있는 선물 원한다면,

감각적 안목과 예술향기 가득한 'K11'

홍콩 몰링의 특별함을 제대로 만끽하고 싶다면 ‘K11’을 추천한다. K11 ‘아트 컨셉트 몰’을 표방하는 공간이다. 홍콩 예술계의 셀레브리티 애드리언 챙이 설립한 쇼핑몰인데, 예술재단 K11 아트 파운데이션의 계열사로도 유명하다.

쇼핑몰과 예술이 맺는 관계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기업이 소유한 예술 작품을 쇼핑 몰 내에 전시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K11은 그보다 더욱 깊이 있고 본격적으로 예술에 접근한다.

젊고 촉망받는 홍콩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쇼핑 몰 곳곳에 일관된 주제의 작품을 설치하는 것. 꾸준한 기획 전시를 통해, K11은 뻔한 문화 마케팅이 아닌 갤러리에 필적하는 예술 공간으로 평가받고 있다.

▲ 공원처럼 꾸며놓은 K11의 야외공간에서는 한 달에 6~7회 정도 재즈 및 인디록 공연과 예술영화 상영회 등 다채로운 문화 행사가 열린다.

몰에서 운영하는 문화 행사 또한 남다르다. 공원처럼 꾸며놓은 몰 입구의 야외공간 K11 피아자에서는 한 달에 6~7회 정도 재즈 및 인디 록 공연과 예술 영화 상영회가 열린다. 웹사이트를 통해 미리 좌석을 신청하면, 쇼핑뿐 아니라 국내에서 좀처럼 접하기 힘든 음악과 영상도 즐길 수 있다.

K11은 몰 본연의 기능인 ‘쇼핑’에도 예술적 감흥을 불어넣었다. 총 7층에 달하는 쇼핑몰 내에는 다양한 국제적 브랜드의 숍이 입점해 있지만, 이곳에서 가장 주목해야 하는 건 K11의 큐레이션을 거친 자체 편집 숍들이다.

2층에 위치한 K11 디자인 스토어의 셀렉션은 웬만한 디자인 뮤지엄을 능가하는 안목을 뽐낸다. 지구본부터 조명, 문구, 액세서리에 이르기까지 세계적인 디자인 대회에서 막 수상했거나 지금 떠오르고 있는 동시대 디자이너들의 제품을 솜씨 좋게 큐레이팅하고,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디자인한 제품을 골고루 갖췄다.

▲ K11 Christmas Art Playground

홍콩의 지역색이 물씬 풍겨나는 레트로 디자인도 풍성하게 구비해, 독특하고 감각적인 기념품을 구입하고 싶어하는 여행자들에게 최적의 선택지다.

‘내추럴’이라는 또 다른 키워드를 내세운 슈퍼마켓 ‘넥스트 도어(Next Door)’ 또한 흥미로운 공간이다. 홍콩 셰프들과의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현지에서 재배된 유기농 식재료들을 큐레이팅해 소개한다.

K11은 예술과 장인정신, 자연주의를 멋진 감각으로 선보이는 몰이다. 지금 이 순간 홍콩의 ‘힙’이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 경험하고 싶다면 K11이 정답이다.

▲ 애드미럴티의 퍼시픽 플레이스 전경

나를 위한 선물 '퍼시픽 플레이스' 

아름다운 공간에서 ‘힐링타임’

여유롭고 호사로운 시간을 만끽하며, 어깨뿜뿜 인생샷을 건지고 싶다면 애드미럴티가 대표적이다. 홍콩을 대표하는 최고급 주상 복합 빌딩 퍼시픽 플레이스의 존재감 덕분인데, 아일랜드 상그릴라, J.W.매리어트, 콘래드 등 특급 호텔 세 곳과 연결되는 한편 빌딩의 눈높이에 걸맞는 동명의 럭셔리 쇼핑몰 또한 입주해 있다.

홍콩 섬은 어느 거리에서나 명품 매장 하나쯤은 마주칠 수 있는 곳이지만, 퍼시픽 플레이스 몰만큼 한가롭고 쾌적하게 명품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기회는 드물다.

숍 각각의 규모는 큰 반면 단체 관광객들의 방문이 적어 유동인구의 밀도가 낮다. 덕분에 몰 곳곳의 음식점에서도 한가롭게 맛있는 시간을 즐길 수 있다.

▲ 퍼시픽 플레이스의 야경

현대적인 딤섬을 선보이며 홍콩 트렌드세터의 마음을 사로잡은 딤섬 라이브러리에서 매콤한 마라 소룡포를 맛본 후, 짐 람비나 폴드하우스 등 전세계 컨템포러리 아티스트를 정기적으로 초대하는 PP 아트(PP ART) 전시와 함께 인생사진 한 장을 남기는 것도 좋겠다.

홍콩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공원과 바로 연결돼 있다는 점도 퍼시픽 플레이스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 중 하나이다.

중국은행과 리포 센터 등 센트럴의 마천루들에 둘러싸인 홍콩공원(Hong Kong Park)은 도시에서 가장 훌륭한 전망대 중 하나로, 열대 우림의 이국적 매력과 청령한 공기, 식민지 시절의 고전 건축을 품고 있는 아름다운 공원이다.

퍼시픽 플레이스에서 느긋하게 쇼핑을 마친 후, 해가 저물 무렵 공원행 에스컬레이터에 올라보자. 눈부신 야경이 여행자의 마음을 일렁인다.

<사진제공‧취재협조, 홍콩관광청‧정미환 작가>


김초희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