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1 10:11 (월)
여수거북선축제,관람객 39만 훌쩍...문화관광축제 진입 기대
상태바
여수거북선축제,관람객 39만 훌쩍...문화관광축제 진입 기대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9.05.0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상수군 출정식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이순신광장과 선소 일원에서 펼쳐진 제53회 여수거북선축제가 방문객 39만 명을 훌쩍 뛰어넘으며 흥행 대박을 터트렸다.

일정별 축제장 방문 인원은 통제영길놀이가 펼쳐진 3일 11만 7,600명, 4일 15만 4000명, 5일은 12만 명이 축제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축제는 전통과 현대 문화 프로그램,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방문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그 중에서도 통제영길놀이와 드론 라이트 쇼, 선소 패밀리 테마존이 특히 인기였다.

▲ 드론을 이용해 여수 밤 하늘에 이순신 장군을 모습

축제 시작을 알리는 통제영길놀이는 행사 구간을 서교동로터리부터 이순신광장까지로 축소해 작품성과 관객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여수석유화학고 취타대, 여수북놀이, 국제자매우호도시 대표단, 26개 읍면동, 9개 초등학교 등 53개 팀 4300여 명이 동참해 여수거북선축제가 시민참여형 축제로 자리매김했음을 보여줬다.

3일 이순신광장과 4일 선소에서는 드론 라이트 쇼가 아름다운 여수 밤하늘을 수놓으며 관람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날 드론 100대는 이순신 장군, 거북선, 판옥선, 학익진, 첨자진 등 9가지 이미지를 형상화하며 여수거북선축제와 4차 산업 혁명의 만남을 선보였다.

▲ 통제영 길놀이 판옥선 행렬

선소에 마련된 패밀리 테마존은 체험 프로그램, 버스킹 공연, 모형등, 가장물 관람, 어린이 인형극, 거북선 그리기‧만들기, 청년․청소년 페스티벌 등을 즐기려는 가족 단위 방문객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4일 학동 선소상가 거리에서 열린 HOT ROAD 페스티벌은 축제 방문객에게 보다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며 상승효과를 냈다.

이밖에도 4일 오후에는 거북선대교~이순신광장~돌산대교 앞 해상에서 어선, 해군 3함대 고속정, 해경 함정, 거북선 유람선 등 선박 44척이 전라좌수영 수군 출정과 승리 퍼레이드를 생생하게 재현했다.

지역 아이들에게는 임진왜란 육상‧해상 유적지 순례 프로그램을 통해 역사 교육의 장도 제공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수거북선축제가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될 수 있도록 부족한 점은 보완하고 잘된 점은 더욱 발전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