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4 13:46 (목)
김영록 전남지사, 남해안 관광벨트 조성 대흥사 현장투어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남해안 관광벨트 조성 대흥사 현장투어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9.04.23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23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 현장투어 두 번째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해남 대흥사를 찾아 관광벨트의 거점 역할을 하도록 세계적 관광지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사진/전남도

대흥사는 국보와 보물 등 22개의 지정 문화재와 서산대사 유물 등을 보관·전시하고 있는 성보박물관이 있다. 전라도 정도 1천 년을 대표하는 천년수가 자라고 있으며 멀리 남해와 제주도까지 조망할 수 있는 두륜산이 있어 매년 50만 명 이상이 찾고 있는 전남의 대표 관광지 가운데 하나다.

김 지사는 이날 호국 의승군을 기리기 위해 건립 중인 대흥사 ‘호국대전’과 ‘대웅전 개보수’ 사업 현장을 돌아보고, 문화 향유 프로그램 개발 현황 등을 점검했다.

‘호국대전’은 임진왜란 때 나라와 백성을 구하기 위해 분연히 일어섰던 의승군의 숭고한 호국 얼을 기리고 후손들에게 나라사랑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85억 원을 들여 1층 연면적 837㎡의 규모로 올해 말 준공 예정이다.

대웅전은 정밀 안전진단 결과 목제기둥 하부 부식으로 기울어짐이 발생하는 등 붕괴 우려가 있어 사업비 15억 원을 들여 보수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김 지사는 “대흥사는 인류 전체를 위해 보호해야 할 탁월한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6월, 순천 선암사 등과 함께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산지승원”이라며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살린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세계적인 관광지로 잘 키워가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지사는 “도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김 지사는 또 “호국대전은 건립 취지에 맞게 제대로 건립해 의승군의 호국 얼을 기리고 운용 프로그램을 잘 개발해 청소년에게 애국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 장으로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