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4 13:46 (목)
中·日 황금연휴, 서울 찾은 외국인 관광객 미소로 맞아주세요!
상태바
中·日 황금연휴, 서울 찾은 외국인 관광객 미소로 맞아주세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4.2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4.26~5.6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침체된 관광업계 회복 꾀한다!

서울시가 중국과 일본의 황금연휴를 맞아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환대행사를 통해 침체된 관광시장 회복에 나선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4월 26~5월 6일 11일간을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으로 지정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다한다고 밝혔다.

이번 환대 주간은 일본과 중국의 황금연휴기간에 맞춰 진행되는 것으로, 일본은 일왕의 퇴위일(4.30)과 즉위일(5.1)이 공휴일로 지정되면의 4월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최장기간 휴가가 이어지는 골든위크를 맞아 많은 일본인들이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또 중국도 노동절(5.1~5.4)로 며칠의 휴일이 이어지면서 그동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및 한한령(限韓令)으로 한국을 방문하지 못했던 중국인 관광객들의 한국행 증가가 기대된다.

이에 서울시는 오는 26일 명동 환대센터에서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 개막식을 시작으로, 다채로운 외국인 관광객을 환영하는 행사를 펼친다.

우선 명예관광보안관, 관광경찰, 서울 환대서포터즈, 국내 거주 외국인 인플루언서 모임 ‘글로벌 서울메이트(Global Seoul Mate)’ 등 100여명이 환대 분위기 동참을 유도하는 거리 캠페인을 펼친다.

뿐만 아니라 인천․김포공항과 서울시내 관광 명소에서도 관광안내표지판을 통해 환대 메시지를 전달한다. 외국인관광객이 많이 찾는 홍대, 강남 지역의 환대센터에서는 중국․일본인 관광객 등 주요 타깃을 대상으로 관광 통역안내 서비스를, 명동․홍대 환대센터에는 BTS 포토존을 설치하고, 사진 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5월 2일~4일 3일간, 광화문역 인근 청계광장에서는 국내 관광유관기업 5개소가 참가하는 환대부스를 운영해 쇼핑․체험․공연․전시 등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또 각 환대 센터에서는 △한국 전통문화 체험 △서울 관광명소 그림찾기 △서울 관광명소 VR 체험 △K-Beauty(네일아트) 체험 △K-Star 포토 촬영 △서울 위시트리(Wish Tree) △엽서 보내기 △서울 관광명소 답사 인증 △원모어트립(One More Trip) 상품체험 이벤트 △럭키 드로우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 외국인 관광객들의 관심을 유도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지난 1/4분기(1~3월) 서울방문 외래방문객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신한류’ 등으로 조성된 긍정적 방한 분위기를 적극 활용해 이번 환대주간에도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즐거운 여행을 하고 돌아갈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2014년부터 5년 간 외국인 관광객의 집중 방문기를 환대주간으로 지정하고 외국인 관광객의 서울 방문을 유도하고 있다. 지난 봄‧가을 시즌에 서울을 방문한 72,600여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이 환대 서비스를 체험했고, 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99%이상이 만족한다고 응답한바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