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풍광, 다채로운 축제가 펼쳐지는 '단양'으로 떠나볼까

김지혜 기자l승인2019.04.22l수정2019.04.22 12: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따스한 햇살을 따라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단양에 주목해보자. 남한강과 소백산을 품고 절경을 뽐내는 단양은 어디를 둘러보아도 금빛 단양강과 물안개가 어러져 감탄을 자아낸다. 최근에는 방송 프로그램에 연이어 소개되면서 힐링 명소로 주목 받고 있다.

▲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팔경,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 소백산 자연휴양림, 소선암 자연휴양림, 북벽, 축양장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부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기 좋은 여행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단양강 잔도로 유명한 수양개역사문화길은 아찔한 스릴과 함께 남한강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만천하스카이워크를 찾아 짚와이어를 이용하면 남한강으로 내려가는 980m의 공중길을 날아보는 경험도 할 수 있다.

또한, 다채로운 빛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는 수양개빛터널, 남한강을 비롯해 국내외에 서식하는 다양한 어류를 만나볼 수 있는 다누리 아쿠아리움, 온달장군과 평강공주의 전설을 테마로 한 온달관광지, 사람 냄새 가득한 구경시장 등 오감을 충족시키는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부하다.

여행의 묘미를 더할 맛 집 역시 많은데 특히 다양한 먹거리가 늘어서 있는 구경시장을 추천한다. 지역 특산물인 마늘이 다채롭게 사용돼 독특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지역 주민부터 여행객들의 입맛까지 사로잡고 있다.

 

또한 즐거움을 끌어올릴 축제도 다양하게 펼쳐진다. 제4회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이 오는 5월 4일 단양읍 나루공연장에서 열리고,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전국 최고의 쏘가리 강태공을 뽑는 단양강 쏘가리 축제가 단양읍 수변무대와 단양강 일대에서 진행된다.

제37회 소백산철쭉제는 오는 5월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소백산, 단양읍 상상의 거리와 구경시장 등지에서 소백산과 철쭉을 소재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봄을 맞아 어디로 여행을 가면 좋을까 행복한 고민에 빠진다면, 이색 체험거리들이 가득하고 자연관광지들이 많아 힐링과 여유를 느낄 수 있는 단양으로 향해보는 것도 좋겠다.

<사진, 단양군>


김지혜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