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문화제, '과거와 미래 잇는 축제의 장'으로 10월 3~6일 개최

유경훈 기자l승인2019.03.27l수정2019.03.27 08: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정조대왕 능행차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우수축제인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가 올해는 10월 3~6일 ‘과거의 유산 수원화성, 미래의 유산 수원시민’을 부제로 화성행궁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린다.

수원시는 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 수원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해 ‘과거와 미래를 잇는 축제의 장’이란 슬로건 아래 수원화성문화제를 준비하고 있다.

▲ 한강을 건너는 정조대왕 능행차

수원시는 올해 수원화성문화제의 중점과제를 ▲시민이 즐거운 축제 ▲시민과 같이하는 축제 ▲세계로 도약하는 축제로 선정, 시민이 주인공이 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축제를 주관할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는 27일 팔달구 추진위 사무소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어 위원을 재정비하고, 축제 추진 방향을 논의한다.

추진위원회는 프로그램 평가제를 도입해 지난해 수원화성문화제에서 관광객 호응도가 낮았던 프로그램은 과감히 폐지 또는 개선하고, 수원 역사의 가치를 담은 전시와 투어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폰 등을 활용해 수원화성문화제 기부캠페인에 간편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기부금 온라인 모금시스템(CMS)를 구축할 예정이다.

▲ 수원화성문화제 공연

주차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경기대학교·더함파크· 성균관대학교학교에 거점주차장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우천·태풍 대비 메뉴얼을 만들고,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는 등 날씨 변화에도 체계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수원화성문화제의 가장 큰 볼거리인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은 수원시·서울시·화성시, 경기도 공동주최로 10월 5~6일 열린다. 서울 창덕궁에서 출발한 능행차는 안양시~의왕시~수원화성~화성 융릉으로 이어지는 59.2km 구간에서 완벽하게 재현된다.

김훈동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수원화성문화제를 지속가능한 시민주도 축제, 시민과 호흡하는 축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세계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유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