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5 16:47 (수)
전세계 여행객 27% "휴가계획은 인생의 가장 큰 스트레스"
상태바
전세계 여행객 27% "휴가계획은 인생의 가장 큰 스트레스"
  • 김초희 기자
  • 승인 2019.03.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7,800명 대상 ‘휴가 계획’ 주제로 한 이색 설문조사 결과 발표
▲ 호텔스닷컴이 전세계 7,800명을 대상으로 ‘휴가 계획’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사진, 호텔스닷컴

봄의 손짓과 함께 엉덩이가 자꾸만 들썩인다. 따사로운 봄 날씨를 기대하며 일찌감치 휴가 계획을 미리 세우는 이들이 많아지는 가운데, 호텔스닷컴이 흥미로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해 눈길을 끈다.

호텔스닷컴은 최근 전세계 7,800명을 대상으로 ‘휴가 계획’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휴가 계획을 세우는데 20시간 이상을 투자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전체 응답자의 14%로 나타났는데, 한국인 응답자의 경우 28%로 약 두 배가량 높게 나타났다.

또한 여행을 일상처럼 즐기는 밀레니얼(18-34세 기준)의 경우 응답자의 22%가 휴가에 대한 결정을 내리기 전 숙박, 항공 등을 포함해 최소 11가지 이상의 옵션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 계획을 세우며 받는 스트레스에 대한 응답 결과도 흥미롭다. ‘휴가 계획을 세우는 일이 인생의 가장 큰 스트레스 중 하나이다’라는 문장에 전체 응답자의 27%가 동의했다. 이와 더불어 휴가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지 약 46분이 지나는 시점부터 대부분의 사람들이 피로감을 느끼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한편 ‘휴가 계획을 세우며 받는 피로감 때문에 이전에 방문했던 여행지에 재방문한 적 있다’는 응답자가 과반수(52%) 이상으로 나타났으며, 25%는 여행을 취소한 적도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40%는 ‘휴가 계획을 세우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다면 기꺼이 돈을 지불할 의향까지 있다’고 답했다.

휴가 계획과 직장 생활과의 상관관계를 짚은 이색적인 설문 항목도 눈길을 끈다. 전체 응답자의 44%가 업무 시간 중 비밀리에 휴가 계획을 세운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 29%는 휴가 계획을 세우느라 일을 더 적게 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한국인 응답자의 경우 51%가 ‘업무 시간중 비밀리에 휴가 계획을 세운다’, 35%가 ‘휴가 계획을 세우느라 일을 더 적게 한 적이 있다’고 각각 답해 글로벌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였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조금 더 편리하게 휴가 계획을 세우기 위해 어떤 방법을 주로 사용할까. 응답자의 91%는 온라인 검색 등을 통해 접하는 다른 여행객들의 후기를 참고해 휴가 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관련해 호텔스닷컴 글로벌 사장(President) 아담 제이(Adam Jay)는 “전세계적으로 여행이 일상화되는 추세지만, 여행 계획을 세우는 일만큼은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고민과 스트레스로 느껴진다는 사실을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알 수 있었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