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후 관심 집중 ‘핀란드 이위베스퀼레’!

호수와 숲 아름다운 자연 매력 가득한 레이크랜드 조성란 기자l승인2019.03.08l수정2019.03.08 11: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위베스퀼라 ⓒ핀란드 관광청

방송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핀란드편에 등장, 여행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위베스퀼레(Jyväskylä)’. 방송에 등장한 이 곳은 핀란드 중부 레이크랜드 지역의 중심 도시로, 호수와 숲 등 아름다운 자연이 매력적인 곳이다.

핀란드 중심부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교육 도시로 잘 알려져 있지만, 여행자에겐 오히려 이 곳의 자연이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특히 방송에 출연한 핀란드 4인방 페트리, 빌푸, 사미, 빌레의 고향으로 그들의 순박함을 닮은 이 곳엔 ‘현대 건축의 아버지’ 알바 알토(Alvar Aalto)가 추구했던 디자인의 따뜻함도 만나볼 수 있다.

최근 방송으로 관심이 집중되자 핀란드관광청은 이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여행방법을 소개했다.

▲ 세이나찰로 시청사ⓒ핀란드 관광청

사람을 생각했던 건축가 ‘알바 알토’ 발자취 찾아

이위베스퀼레에는 핀란드 출신 건축 거장 알바 알토의 흔적이 살아 숨 쉰다. 전 세계에서 알토의 작품이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그에게 명성을 가져다 준 초기 건축물까지 만날 수 있어 도시 자체가 알토 박물관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28개에 달하는 그의 작품이 도시 전역에 걸쳐 극장, 시청, 대학교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알바 알토 박물관(Alvar Aalto Museum)에서는 그의 건축, 디자인 철학과 알토 개인의 삶을 엿볼 수 있다. 페이옌네 호수(Lake Paijanne)의 호반에 위치한 무라살로 실험 하우스(Muuratsalo Experimental House)에는 실제로 그가 여러 소재와 기법을 자유롭게 연구했던 공간이 방문객을 맞이한다.

‘세이나찰로 시청사(Säynätsalo Town Hall)’는 건축물에 민주주의적 가치를 담고자 했던 알토의 의도를 드러낸다. 알바 알토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가이드 투어를 예약할 수 있다.

▲ 알바 알토 박물관 ⓒ핀란드 관광청

이위베스퀼레를 모다 가까이 느껴보려면, 자전거·크루즈 여행!

자전거나 크루즈를 이용하는 것은 호수로 둘러싸인 이위베스퀼레를 가까이 느껴보는 또 다른 방법이다.

레이크랜드 지역에서 가장 큰 호수인 페이옌네 호수(Lake Päijänne)는 호수의 나라 핀란드에서 수심이 가장 깊은 호수이기도 하다. 여름철에는 수많은 섬과 물길 사이사이로 호수를 누비는 크루즈가 인기다.

이위베스야르비 호수(Lake Jyväsjärvi)에는 자전거로 호수를 한 바퀴 돌아볼 수 있는 자전거 코스가 조성돼 있다. 자전거 여행객들은 쉬어가며 경치를 감상하고 호수에 뛰어들어 수영을 즐기기도 한다.

좀 더 여유로운 여행을 원한다면, 마미니에미 항구(Mamminiemi Harbor)가 제격이다. 자연이 만든 항구에서의 휴식과 호숫가 사우나의 조합은 꿈에 그리던 여유를 선사한다.

▲ 이위베스야르비 호수ⓒ핀란드 관광청

여행 TIP

이위베스퀼레는 수도 헬싱키에서 기차 또는 버스로 3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다. 핀에어를 이용하는 여행객은 핀란드 무료 1회 스탑오버가 가능하며, 5시간부터 최대 5일까지 머무를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이위베스퀼레 관광청 사이트를 참고하면 된다.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