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왕갈비·통닭 맛보세요”...수원시, 영화 ‘극한직업’ 패러디 홍보

김지혜 기자l승인2019.01.31l수정2019.01.31 07: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영화 ‘극한직업’을 패러디해 제작한 수원왕갈비·통닭 홍보 영상 ‘극한고민’

수원시가 영화 ‘극한직업’을 패러디해 제작한 수원왕갈비·통닭 홍보 영상 ‘극한고민’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수원시가 29일 시 페이스북과 유튜브(검색창에서 수원시 검색) 등에 공개한 ‘극한고민’은 지역에서 갈비·통닭집을 운영하는 사장 5명이 출연, 수원의 대표 먹거리인 왕갈비와 통닭을 알리는 2분 분량 영상이다. 주인공 5명이 팔짱을 끼고 서 있는 ‘극한직업’ 포스터도 패러디했다.

‘극한고민’은 영화 장면과 갈비·통닭집 사장 5명이 연기하는 모습을 교차 편집한 것으로 갈빗집과 통닭집 사장들은 서로 자신들의 음식이 더 맛있다며 실랑이를 벌인다. 그런가 하면 한 통닭집 사장은 “수원에 오면 갈비도 맛있고, 통닭도 맛있고, 둘 다 맛있어”라며 상황을 정리한다.

영상은 “극한직업에서도 극찬한 그 맛”이라며 수원 왕갈비와 통닭을 홍보한다. 5명의 사장은 “직접 오셔서 맛을 보세요. 수원으로 오세요.”라고 외치며 관광객들을 수원으로 초대한다.

지난 23일 개봉한 ‘극한직업’은 마약반원 소속 형사 5명이 범죄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위장창업한 치킨집 ‘수원왕갈비통닭’이 뜻하지 않게 맛집으로 유명세를 치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영화로 개봉 8일만인 30일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영화의 주요 배경인 가게 이름이 ‘수원왕갈비통닭’이라 자연스럽게 수원 왕갈비와 통닭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주인공들이 타는 승합차에도 ‘수원왕갈비통닭’이라는 스티커가 붙어있다.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수원왕갈비통닭입니다”라는 주인공의 대사는 관객들 사이에 명대사로 꼽힌다.

수원시 공식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에 올린 ‘극한고민’은 화제가 “오늘 저녁은 수원갈비와 수원통닭이다”, “갈빗집과 치킨집 사장들 어설픈 연기 귀여워요” 등 댓글이 달리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김지혜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