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0 19:31 (수)
최근 3년간 스키장 안전사고 272명...야간에 가장 많이 발생
상태바
최근 3년간 스키장 안전사고 272명...야간에 가장 많이 발생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1.1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거리 확보하고 자신의 기량에 맞는 코스 선택해야

스키의 계절 겨울을 맞아 스키장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낙상 등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스키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272명이 부상 당했다.

실제로 지난 1월 14일 오후 2시 26분경 정선군 고한읍 한 스키장에서 이씨(여/21세)가 스키 타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벽에 부딪혀 응급처치 하였으나 뇌진탕으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11시 38분경 정선군 고한읍 한 스키장에서 최씨(여/34세)는 스키 타던 중 학생과 부딪혀 넘어지면서 머리충격 후 오심 증상으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스키장에서의 사고는 야간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 발생 시간대를 살펴보니 야간 19시~24시가 36%(97명)으로 가장 많았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밤에 야간 스키를 즐기다 사고가 발생하는 것이다.

또 스키장에서의 사고종류를 살펴보면 ▲스키사고 184명, ▲스노보드사고 77명, ▲낙상 등 기타 사고 11명 등의 순이었다.

사고유형은 ▲넘어지는 경우가 199명, ▲다른 사람과 충돌하거나 펜스에 충돌하는 경우가 28명, ▲질병 25명, ▲기타 20명 등의 순이다.

사고부상 정도에 대한 119구급대원의 소견결과 허리와 목 부상 등의 응급(준응급) 상황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를 당하는 연령대를 보면 20대가 38%(104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10대 65명, 30대 49명, 40대 30명, 50대 11명, 60세이상 3명 등의 순으로 나타남.

지역별로는 평창군 125명, 횡성군 64명, 홍천군 27명, 정선군 25명, 원주시 20명, 춘천시 9명, 강릉시 2명 등으로 나타났다

김충식 소방본부장은 “겨울철 스키장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간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보호 장구를 반드시 착용하여야 한다”며 “자신의 기량과 수준을 판단하여 그에 맞는 코스를 선택, 무리하게 상급 코스를 이용하지 말아야 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리프트 탑승 중 심한 몸놀림은 탈선, 추락의 위험이 있으니 삼가하고, 스키장의 질서와 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요원의 지시에 잘 따를 것”을 당부했다.

한편, 스키장 안전사고는 2016년 106명, 2017년 93명, 2018년 73명으로 점차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젊은층의 실내스포츠 인구 증가와 소득 양극화에 따른 사회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로 추정된다.

강원도 소방본부(본부장 김충식)는 겨울철 강원도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스키장에서 낙상 등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