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기차표 예매 ‘카카오톡·라인·페이스북 메신저’로도 OK!
상태바
기차표 예매 ‘카카오톡·라인·페이스북 메신저’로도 OK!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8.11.2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챗봇 기반 교통플랫폼 ‘가지(ga-G)’출시

이젠 채팅하다 갑자기 기차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 카카오톡·라인·페이스북 메신저 등을 통해 바로 기차표를 예매할 수 있게 됐다.

 

코레일이 챗봇(chatbot) 기반 종합 교통플랫폼 ‘가지(ga-G)’ 서비스를 내놓고 20일부터 본격 서비스에 들어간다. 가지(ga-G)는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안내 대화형 메신저 서비스’로, 친구에게 말을 걸 듯이 ‘가지’와 대화하면 목적지까지 최적의 이동경로를 추천받거나 바로 기차표를 예매할 수 있다.

카카오톡, 라인, 페이스북 메신저에서 ‘가지’를 친구로 등록하면 별도 앱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길찾기, 전철 지연증명/민원, 기차표 예매 등 초기 메뉴를 제공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빠르게 안내받을 수 있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전철의 지연증명서를 발급받거나 민원을 접수할 수도 있다. 전국호환 교통카드 레일플러스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코레일은 향후 기차 외에도 버스나 선박, 항공 승차권까지 구입할 수 있도록 서비스 확대를 추진한다. 지역 축제나 숙박, 맛집, 웹툰 등으로 연계 콘텐츠도 개발 중이다. 외국인 관광객도 이용할 수 있도록 다국어 서비스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해외 교통과의 교통 연계 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이번 가지 서비스는 코레일과 플랫폼 연결기술을 가진 스타트업 벤처기업이 공동 개발한 것”이라며 “청년 벤처기업과 함께 철도 공공데이터 활용 방안을 다양하게 개발해 보다 많은 분들이 편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