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제주항공, 무안발 국제선 확대…취항노선 6개·2배 증편
상태바
제주항공, 무안발 국제선 확대…취항노선 6개·2배 증편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8.11.12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취항, 12월21일 무안~세부, 12월23일 무안~코타키나발루
 

제주항공이 무안발 국제선 확대에 속도를 더 높일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12월 중에 취항노선을 6개로 늘리고 기취항 중인 노선은 증편하는 등 무안발 국제선 확대 속도를 더 높이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올 4월부터 7월까지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태국 방콕, 대만 타이베이 등 4개의 무안발 국제선 정기노선에 신규취항한 데 이어, 오는 12월에는 필리핀 세부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로 정기노선을 추가해 총 6개국에 항공기를 띄운다고 공식 발표했다.

무안~세부 노선은 주5회(월,화,수,금,토요일) 일정으로 12월 21일 신규 취항한다. 무안국제공항에서 밤 8시10분(이하 현지시각) 출발해 세부에는 밤 11시5분 도착하고, 귀국편은 밤 12시35분 세부를 출발해 아침 5시50분 무안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무안~코타키나발루 노선은 주2회(목,일요일) 일정으로 12월23일 신규취항한다. 해당 항공편은 무안공항에서 밤 8시10분 출발해 코타키나발루에 밤 12시에 도착하고, 코타키나발루에서 새벽 1시에 출발해 아침 6시50분 무안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 제주항공 무안발 국제선 12월 신규취항, 증편계획/자료, 제주항공

또한 무안국제공항의 기존노선에 대해서는 대대적인 증편을 계획하고 있다. 무안~오사카, 무안~타이베이 노선은 기존 주5회였던 운항편수를 주2회씩 늘리고, 무안~다낭 노선은 기존 주2회였던 운항편수를 주5회 늘려 주7회로 맞추고 매일 한 편씩의 항공기를 운항 할 계획이다.

기존노선의 증편은 12월 중순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항공기 도입시점에 따라 확정될 예정이다.

이로써 12월에는 제주항공이 무안국제공항에서 취항하는 국제선 정기노선 수가 기존 4개국 4개 노선에서 6개국 6개 노선으로 늘고, 주간 운항편수는 기존 16회에서 2배로 늘어난 32회가 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올해 무안국제공항에서 오사카, 다낭, 방콕, 타이베이 등 4개 노선에 신규취항한 데 이어 오는 12월에는 세부, 코타키나발루까지 총 6개 노선을 새로 취항하게 됐다”면서 “기존 4개 노선의 탑승률이 80~90% 수준을 기록하는 등 무안발 노선 확대가 호남지역 여행자에게 새로운 여행기회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