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7 18:35 (금)
포항시, 유라시아 진출 교두보 마련
상태바
포항시, 유라시아 진출 교두보 마련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8.11.1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시와 경제·관광·문화 분야 교류협력 자매결연 체결
▲ 포항시 블라디보스토크시와 자매결연 체결. (왼쪽부터) 서재원 포항시의회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쉐르스튜크 세르게이 블라디보스토크 시장대행.사진=포항시

포항시는 러시아 교류도시인 블라디보스토크시와 지난 9일 자매결연 체결을 체결하고, 두 도시 간 공동번영과 경제·관광·문화 분야 등 다양한 교류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쉐르스튜크 세르게이 블라디보스토크 시장대행, 랴브코프 겐나디 주 부산 러시아 총영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명한 자매결연 협정서에는 두 도시가 경제와 무역, 문화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기관방문이나 연수파견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포항시는 또한 두 도시 간 물류·무역 활성화 및 항로개설을 위해 ‘포항시-블라디보스토크시-영일항만-블라디보스토크 항 간 양해각서’ 체결과 바이오·의료·연구·기술 분야의 협력 확대를 위해 ‘포항시-블라디보스토크시-포스텍-극동연방대학교 간 업무 협약서’를 체결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는 이번 자매결연 교류협력을 통해 지자체 처음으로 북방교류 사업의 닻을 올리고 북방교류 사업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특히 내년에 두 번째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되는 만큼 교류확대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관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블라디보스토크시는 ‘동방을 지배하라’는 뜻을 가진 러시아 연해주 지방에 있는 항만도시로 동해 연안의 최대 항구 도시이자 군항(軍港)으로 과거 소련 시절에 극동함대의 근거지였고 북극해와 태평양을 잇는 북빙양 항로의 종점이며 시베리아 철도의 종점으로 러시아 극동 지역의 최대 핵심도시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