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길잡이, 예능 속 급부상 여행지 Top 3

tvN ‘신서유기’, ‘알쓸신잡’ KBS ‘배틀트립’ 등 인기 여행 예능 촬영지 항공권 검색 급상승 김초희 기자l승인2018.11.07l수정2018.11.07 14: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몇 년간 여행을 주제로 한 예능 프로그램들이 꾸준한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 채널을 돌릴 때마다 각양각색의 여행 프로그램들이 쏟아진다. 다양한 테마를 주제로 세계 곳곳의 여행지를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여행 길잡이를 자처한다. 실제 여행관련 예능프로그램들이 여행지 선택의 폭을 넓히며 시청자들의 발목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카이스캐너가 여행 예능 배경으로 등장한 도시의 항공권 검색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해당 여행지들의 항공권 검색률이 첫 방송을 기준으로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국 샤면, 홍콩, 그리스 아테네가 이국적이고 아름다운 경관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 중국 샤면

3시간 만에 만날 수 있는 중국의 지중해, 중국 샤면

KBS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 양은희와 양희은 자매의 여행지로 나온 중국의 샤먼은 두 자매의 온화하고 포근한 성향처럼 중국의 지중해라 불릴 만큼 온화하고 따뜻한 날씨를 가진 항구도시다.

두 자매가 중국 샤먼의 전통양식과 음식을 선보이면서 인기 여행지로 급부상했다.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한국에서 샤면으로 떠나는 항공권 검색률이 방영 주 기준 전년 동기 대비 519% 증가했다.

샤먼은 중국 사람들이 노년에 살고 싶은 곳으로 손꼽는 도시 중에 하나다. 그 이유는 사계절 내내 온화한 날씨로 당도 높은 과일이 많고 골프나 휴양하기도 좋기 때문이다. 또 중국 도시 중 가장 먼저 유럽 문화를 받아들인 곳으로 중국과 유럽의 문화가 조화롭게 묻어난다. 겨울 낮 평균온도가 20도를 유지하는 지금이 여행의 최적기다.

▲ 홍콩

전통과 현대의 조화 속에 피어난 미식의 향연, 홍콩

인기 여행 예능 프로그램이라면 꼭 거쳐 가는 도시가 있다. 바로 홍콩이다. SBS ‘미운오리새끼’, ‘동상이몽’, tvN ‘신서유기’ KBS ‘배틀트립’ 등 해당 프로그램의 출연진들이 홍콩에 등장하면 이슈를 모았다.

유난히 홍콩 편이 이슈를 모았던 이유는 먹거리도, 살거리도 풍부하기 때문이다. 미식의 도시라는 말이 홍콩을 수식하는 말인 만큼 하루 세끼로는 어림없을 정도로 맛집이 많고 음식 종류도 다양하다.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겨울바람이 시청자의 구미를 당기게 했기 때문일까. 신서유기 홍콩편 첫 방영 이후로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홍콩으로 떠나는 항공권 검색률이 전년 동기 대비 87% 상승했다.

뜨끈한 국물에 쫄깃한 면이 일품인 완탕면, 홍콩식 짜장면인 짜정민, 그리고 당도 높은 과일을 싼 가격에 맛볼 수 있다. 여러 예능을 통해 홍콩 여행 예습 끝냈으니 이제는 항공권만 끊으면 된다.

▲ 그리스 아테네

아름다운 문화와 신화가 가득, 그리스 아테네

아테네는 여행자들을 똑똑하게 만들어주는 도시다.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의 아테네 편에선 역사와 문화와 관련된 지식이 끓임 없이 쏟아진다. 이는 출연진들이 박학다식하기 때문이 아닌 아테네가 여행자들에게 많은 것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아테네 또한 ‘알쓸신잡’ 두 번째 방송 때부터 항공권 검색률이 전년 동기 대비 44%가 증가했다. 서양문명이 시작된 그리스 아테네에는 아리스토텔레스, 소크라테스 등 고대 철학자들이 지식을 향유하던 공간부터 세기의 건축물 파르테논 신전, 아크로폴리스까지 서양 역사를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아테네는 11월 화창하고 선선한 날씨를 자랑해 도시 구석구석을 두발로 다니며 서양역사를 공부하기 제격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열심히 여행 예능을 챙겨본 시청자라면 이제 아테네에서 유시민 작가처럼 그리스 문화의 덕후력을 발휘해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 스카이스캐너>


김초희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