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21:40 (화)
달라진 ‘인천공항’ 사용법 미리 확인하세요!
상태바
달라진 ‘인천공항’ 사용법 미리 확인하세요!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8.10.2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프백드롭 이용대상 확대, 7개 항공사 2터미널 이전
▲ 인천공항 셀프백드롭 / 사진-인천공항 제공

인천공항이 새롭게 달러져 미리 이용방법을 확인, 이용해야 혼선을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우선 자동 수하물 위탁 서비스(셀프백드롭) 이용대상이 확대되고, 기존 1터미널의 혼잡을 덜기 위해 아에로멕시코·알리탈리아·중화항공,·가루다인도네시아·샤먼항공·체코항공·아에로플로트 7개 항공사가 2터미널로 이전하는 등 여객이 1, 2터미널로 고르게 분산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28일부터 여객이 스스로 수하물을 부칠 수 있는 자동화서비스 ‘셀프백드롭(Self Bag-drop)’ 이용가능 대상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프리미엄 승객까지 전면 확대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에어서울, 에어프랑스, KLM네덜란드항공 등 6개 항공사의 모든 승객이 좌석 클래스 등에 상관없이 셀프백드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셀프백드롭 서비스 확대로 수하물 위탁 대기시간을 단축 시켜 더욱 빠르고 쾌적한 출국수속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재 인천공항에는 총 48대의 셀프백드롭 단말이 있으며(1터미널 14대, 2터미널 34대), 올해 누적 셀프백드롭 이용 여객은 이미 100만 명을 넘었다.

또 아에로멕시코·알리탈리아·중화항공,·가루다인도네시아·샤먼항공·체코항공·아에로플로트 등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가 2터미널로 추가 이전하게 된다.

따라서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은 공항으로 출발하기 전 티켓의 터미널 정보를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특히, 코드쉐어(항공사 공동운항)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항공권을 구입한 항공사가 아니라 실제로 항공기를 운항하는 항공사에 맞춰 터미널을 이용해야하기 하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