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9 18:26 (일)
가성비 잡는 충북 가을 여행법....단풍·축제로 여행 묘미 풍성
상태바
가성비 잡는 충북 가을 여행법....단풍·축제로 여행 묘미 풍성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8.10.1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단양강 잔도 / 사진-단양군 제공

가고 싶은 곳이 너무나 많은 가을이다! 단풍, 가을꽃 구경도 해야 하고 입맛 다시는 먹거리로 든든함도 채워야 한다.

그러나 주머니 사정이 부담스럽다면 각종 여행지 입장료 할인받는 여행주간(10월 20일~11월 4일, 총 16일간)을 적극 활용해보자. 입장료 무료 또는 최대 50% 할인, 체험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고 하고 싶은 것 많은 여행자의 알뜰 여행 기회다.

특히 산수 수려한 충북에서라면 가을빛 곱게 물든 자연 절경도, 가족끼리 함께하는 체험거리도, 먹거리도 풍성해 가성비 높은 가을여행을 즐길 수 있다.

충북도는 가을여행주간을 맞아 할인 및 각종 이벤트를 펼치며 가을 낭만을 즐기고픈 여행자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우선 여행주간기간 청주박물관, 미동산수목원, 청풍랜드, 온달관광지, 다누리아쿠아리움 등 충북 도내 17곳의 입장료를 무료, 또는 최대 50%까지 할인해준다.

또 산막이옛길 유람선 탑승료, 청풍호유람선, 솔향공원 스카이바이크, 단양양방산패러글라이딩 등 17곳의 체험비도 최대 30% 할인 받아 이용할 수 있다.

여행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숙소 할인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청풍리조트, 추평호산뜰에 농촌체험휴양마을, 강변오토캠핑장, 박달재자연휴양림, 하늘사랑야영장, 한화리조트 수안보, 화양원탑캠핑장, 대명리조트 등 호텔, 콘드, 휴양림, 야영장, 음식점 28곳에서 할인 받아 가을 자연 속에서 마음껏 힐링 할 수 있다.

▲ 온달문화축제

가을 축제 재미는 이 기간 누릴 수 있는 여행의 ‘덤’이다. ▲옛 대통령 별장 청남대에서는 국화축제(10.20~11.11), ▲단양에서는 온달문화축제(10. 19~21), ▲충주에서는 명사와 함께하는 충주 풍경길 걷기 축제(10. 27~11. 3), ▲남한강 민물고기 한마당 축제(10. 20), ▲보은에서는 2018 속리축전(10. 26~28), ▲괴산에서는 산막이옛길 SNS 이벤트, 자연환경해설사와 함께하는 페이스페인팅 체험 등이 가을여행주간에 맞춰 열려 풍성한 여행 콘테츠로 한결 풍요로운 여행을 즐길 수 있다.

▲ 청남대 가을 국화축제

여행자의 마음 사로잡는 경품 이벤트도 풍성하다. ▲도내 주요 관광지 12개소에 설치된 QR코드를 찾아서 스캔하는 “스마트 QR코드 스탬프투어” ▲ 관광지에서 즉석 무료 촬영해주는 “폴라로이드 사진 증정 이벤트” ▲ SNS 인생샷 이벤트 ▲충북여행 후기 이벤트 등 풍성한 이벤트를 통해 여행 중에도 기쁨을, 여행 후에도 선물 챙기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이준경 충청북도 관광항공과 과장은 “가을여행 주간 다양한 이벤트를 펼쳐, 한번 오면 계속해서 또다시 오고 싶도록 충북의 여행매력을 극대화 할 것”이라며 “소중한 여행 추억 쌓으러 충북으로 가을 여행와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