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5:32 (금)
인천공항, 추석연휴 일평균 19만7천명 이용 예상
상태바
인천공항, 추석연휴 일평균 19만7천명 이용 예상
  • 정하성 기자
  • 승인 2018.09.18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총 118만3237명의 여행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추석 연휴 기간 일평균 여행객은 지난해 추석연휴 18만7623명 대비 약 5.1% 증가한 19만7206명으로, 역대 명절 일평균 최다여행객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일평균 최다여행객 기록은 지난 설 연휴 기간에 기록한 19만377명이다.

인천공항

이번 연휴 기간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은 22일로 21만5240명을 기록할 전망이며, 출발 여행객이 가장 많은 날은 22일 12만656명, 도착 여행객이 가장 많은 날은 26일 11만4214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공사는 추석 특별 교통대책 기간 중 약 400 명의 특별근무인원을 현장에 배치하는 등 공항운영 전 분야에 걸쳐 혼잡완화 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우선 출국장 혼잡완화를 위해 출국장 운영시간이 탄력적으로 조정된다. 제1여객터미널 5번 출국장이 오전 6시 조기에 개장하고, 1터미널 4번 출국장과 2터미널 2번 출국장은 24시간 운영한다.

또한 셀프체크인과 셀프백드롭 등 스마트 서비스 안내 인력을 추가로 배치해 여객들의 빠른 출국수속을 도울 예정이다.

올해 7월부터 전 세계 최초로 정식 운영 중인 인천공항 안내로봇 ‘에어스타’는 ‘여객 에스코트’, ‘공항 시설정보 안내’, ‘기내 반입 금지물품 회수’, ‘기념사진 촬영’ 등 여객들의 편리한 공항이용을 지원한다. 에어스타는 출국장, 면세지역, 입국장 수하물수취지역 등 공항 전 지역에서 총 14대가 운영 중이다.

여객편의를 위해 교통서비스도 강화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상시 운영중인 기존 3만2707면 규모의 주차장에 총 8477면의 임시주차장을 추가로 확보해 연휴기간 총 4만1184면의 주차 공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공항철도는 혼잡시간대에 맞춰 일 10편 가량 증편 되고 심야 연장운행도 실시한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이번 추석연휴에 일평균 기준 역대 명절 최다 여행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인천공항공사는 여행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하시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많은 여행객들이 인천공항을 찾으시는 만큼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고 스마트 서비스를 충분히 활용하시면 보다 편리하고 쾌적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수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