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3 22:19 (금)
가을 입맛 당기는 '보성 전어 축제' 31일 개막
상태바
가을 입맛 당기는 '보성 전어 축제' 31일 개막
  • 유규봉 기자
  • 승인 2018.08.2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고소한 맛이 일품인 가을 전어를 만끽할 수 있는 보성 전어축제가 개최된다.

보성군은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연기됐던 ‘제14회 보성전어축제’가 오는 31일부터 3일 동안 득량만 율포솔밭해변에서 열린다고 28일 밝혔다.

주요 행사로는 전어 축제의 백미인 전어 잡기, 전어 요리 시식회 등 다양한 체험 행사와 전어 축제 노래자랑, 불꽃놀이, 관광객 즉석 어울 마당, 먹거리 장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특히, 지하 120m 암반에서 끌어올린 청정 해수를 사용하여 율포해수풀장에서 펼쳐지는 전어 잡기 체험 행사는 해년마다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어 올해도 많은 관광객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어 잡기 체험이 끝나면 전어 굽기 체험이 기다린다. 온 가족이 직접 잡은 전어를 가지고 숯불을 피워 구워 먹는 체험은 ‘보성전어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도의 맛깔스러운 손맛이 담긴 각종 전어 요리를 시식해보며, 가을바람이 불어오는 율포 소나무 숲을 걸으며 축제를 즐겨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지금 율포 해변은 전어가 본격적으로 잡히기 시작해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전어는 나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낮춰주는 불포화지방산을 비롯해 칼슘, 아연, 단백질, 철분, 니아신, 각종 비타민 등 몸에 좋은 영양성분이 다량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몸을 살리고 입맛까지 회복시켜주는 특식이다.

전어 잡기 체험은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토요일과 일요일에 진행된다.

 

문종복 전어축제 추진위원장은 “태풍으로 축제가 예정보다 1주일 늦어졌지만 그 시간만큼 더욱 즐거운 축제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며 “즐겁게 즐기고 맛있게 먹고 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