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4일 연속 황금연휴’ 무산...어버이날 임시공휴일 지정 않기로

유규봉 기자l승인2018.04.11l수정2018.04.11 16: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어코리아] 지난 10일 핫이슈가 됐던 ‘5월 8일 어버이날 휴일’ 지정이 무산됐다. 이에 따라 5월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황금연휴’에 대한 기대감이 꺾이고, 5~7일(토·일·월요일) 3일간만 쉬게 된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5월 8일 어버이날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다만, 5월 8일 공휴일 지정 논의를 완전히 차단한 것은 아니고, 충분한 시간을 갖고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결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추석 임시공휴일 지정은 징검다리 휴일이어서 최장 9일 황금연휴를 즐길 수 있었지만, 이번에는 올해 5월 5일일이 토요일이어서 5월7일 월요일 빨간날이 되면서, 토·일·월요일 3일간 짧은 휴일이 이어진다. 따라서 소비진작 효과 등이 제한적이라는 점, 또 5월 8일까진 한 달도 채 남지 않아 휴가 계획을 세우기도 짧다는 점 등을 감안해 5월 8일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휴일이 많아지면 여가시간 건강권, 관광 레저산업 활성화 등 소비 진작 효과가 있어, 공휴일 지정 찬성이 있었다. 또한 가족과 힐링 하고 효도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어 공휴일 지정됐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반면, 너무 급하게 휴일 지정 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있었다. 또 중소기업 인건비 부담 가중, 임시 일용근로자의 하루치 소득 감소 등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청와대는 이러한 장단점을 감안해, 올해 5월 8일 어버이날은 임시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해 “직장인들에게 어버이날은 죄송한 날”이라며 어버이날을 공휴일로 지정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었다. 때문에 이번 어버이날 공휴일 지정 여부에 관심이 몰렸었다.

 


유규봉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유규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