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봄 햇살 즐기며 한강서 멍 때려 보자!

‘한강 멍때리기 대회’ 22일 열려...참가자 3~4일 모집 김현정 기자l승인2018.04.03l수정2018.04.03 11: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멍때리기 대회 모습 / 서울시 제공

[투어코리아] 삶의 무게에 쉼 없이 달리느라 지친 이들이라면 ‘멍 때리기 대회’에 동참해보자.

아무것도 안하고 나른한 봄 햇살 즐기며 멍 때릴 수 있는 ‘한강 멍때리기 대회’가 오는 22일 오후 3~6시 여의도한강공원 너른들판에서 열리며, 이 대회 참가자 150명을 멍때리기 대회 홈페이지 또는 페이스북을 통해 3~4일 접수받는다.

바쁘게 돌아가는 현대사회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뒤처지거나 무가치한 것이라고 여기는 분위기, 게다가 스마트폰 등장과 함께 잠시 잠깐 틈날 때마다 휴대폰 들여다보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린 요즘,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건 어쩌면 아무것도 안하는 진정한 ‘쉼’일 지도 모른다. 온 몸의 자극을 쉼 없이 받아들이는 ‘뇌’에도 ‘멍 때리기’는 최고의 휴식과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특히 이번 대회는 ‘멍 때리기’ 고수에 도전한다는 점에서 이색 재미를 선사한다.

▲ 지난 멍때리기 대회 모습 / 서울시 제공

대회 참가 방법은 간단하다. 90분 동안 어떤 행동도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멍한 상태를 유지하면 된다. 하지만 승부를 가려야하는 대회인 만큼, 멍 때리기만의 특별한 평가 기준이 적용된다.

우승자는 심박수와 현장 시민투표를 합산하여 1,2,3 등을 선정하는데, 공정하고 철저한 평가를 위해 주최 측은 매 15분마다 참가자들의 심박수를 측정해 심박 그래프를 작성하고 이와 동시에 현장에서 시민들이 대회 전 과정을 관람하고 투표로 참여한다. 심박그래프는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거나 점진적으로 하향곡선을 나타내는 그래프를 우수한 그래프로 평가한다.

대회 진행 중에 선수들은 말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대신 의사를 표시 할 수 있는 여러 카드를 사용하여 불편 또는 요청사항을 전할 수 있다. 빨간카드(졸릴 때 마사지 서비스) △파랑카드(목마를 때 물 서비스) △노랑카드(더우면 부채질 서비스) △검정카드(기타불편사항) 등으로 의사표현을 하면 진행요원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멍 때리기에 실패 할 경우 ‘빨간 카드’를 받고 경기장 밖으로 끌려 나간다.

멍때리기 대회 행사장 옆에서는 ‘골때리는 놀이터’가 오후 2~5시 마련돼 △다리떨기 대결 △빽도 던지기 대결 △정신줄 놓기 △뽁뽁이 터트리기 △지우개똥 만들기 △꽃같은 사직서 쓰기 등의 이색 놀이에 빠져볼 수 있다. 

한편, 대회 최종 선발자는 오는 10일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또대회 당일 비가오거나 미세먼지·초미세먼지·황사 주의보 및 경보 발령 시 행사는 일주일 연기되어 4월 29일 일요일 같은 장소 같은 시간대에 진행될 예정이다.

 

 


김현정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