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포항지진으로 수학여행 지도 '지각변동'

수도권·제주 늘고 영남권 기피...일부는 외국으로 유규봉 기자l승인2018.03.10l수정2018.03.10 11: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국제 제22호인 불국사 연화교와 칠보교/사진제공=불국사

[투어코리아] 최근 발생한 경주와 포항지진으로 학생들의 수학여행 패턴이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을 말하자면 연간 100만 명이 넘게 다녀가던 수학여행의 메카 ‘경주’를 비롯한 영남권을 멀리하는 대신 수도권이나 그 밖의 지역, 일부 학교는 해외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밝혀졌다.

경주와 포항지역의 잇단 지진 탓에 다른 지역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특히 지난해 규모 5.8의 강진이 덮쳤던 경주는 지진발생 전만 하더라도 대표적인 수학여행지였지만 지금은 그 명성을 아쉬워하는 처지다. 이로 인해 학생들로 넘쳐났던 숙박업소와 음식점들이 업종 전환이나 잇따라 문을 닫는 상황이다.

10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월 충북도내 479개 초·중·고·특수학교를 전수 조사한 결과 80.4%인 385개교가 올해 수학여행 계획을 세웠다. 나머지 94개교는 수학여행을 보류하거나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한 상태였다.

수학여행 계획을 세운 학교의 목적지는 385개교 중 373곳은 국내로, 나머지 12곳은 외국으로 방향을 잡았다.

세부 목적지는 수도권이 137곳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제주(97곳), 영남권(36곳), 호남권(33곳), 강원권(20곳), 충청권(6곳) 순으로 선호했다.

▲ 경주 엑스포 공원타워/사진제공=경주시청

2015년까지만 해도 국내 최고의 수학여행지는 단연 경주가 있는 영남권이었다. 이 때까지만 해도 수도권이 충북도내 학교의 수학여행지 1위에 오른 적이 한 번도 없었다.

하지만 2016년 경주에 이어 지난해 포항에서까지 지진이 발생하고, 아직까지 여진이 계속되고 있어 일선 학교들이 안전을 위해 수학여행지를 수도권과 외국 등으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수학여행 패턴도 변화하고 있다. 수학여행을 결정한 385개교 중 332곳은 학생 수를 100명 미만씩 편성하기로 했으며, 수학여행 인원이 100명을 넘으면 2개 팀으로 나눠 코스를 달리하기로 했다.

42개교는 100∼149명 규모로, 11개교는 150명 이상으로 수학여행단을 꾸리고, 학생규모에 맞게 안전요원을 배치하기로 했다.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2년 전 경주 지진과 계속되는 여진으로 일선 학교들이 수도권을 수학여행지로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일선 학교와 교육청은 안전대책에 각별한 신경을 쓰겠다”고 말했다.


유규봉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