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나라 여행박람회] 숨겨진 보석 같은 관광지 찾아 ‘김포 여행’

평화누리길 걸으며 건강챙기고 아름다운 풍광도 즐기세요! 오재랑 기자l승인2018.03.03l수정2018.05.15 14: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포 평화누리길/사진=김포시

[투어코리아] “서울도권에서 제일 근접해 있는 위성 도시 ‘김포’. 여행 관문 ‘김포공항’과 지명이 비슷해 많이 불려지다보니 친숙한 도시이지만, 김포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숨겨진 보석 같은 관광지 찾는 재미 즐기러 김포로 오세요.”

김포시 문화예술과 채낙중 관광팀장은 ‘2018내나라 여행 박람회(3월 1~4일)’에 참가해 '안 오면 손해 김포여행', '김포 구석구석 리얼 즐기기' 등의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봄에 걷기 좋은 ‘평화누리길’을 비롯해 잘 알려지지 않은 김포의 관광자원들을 적극 알리고 있다.

채 팀장은 요즘처럼 날씨가 풀린 봄철에는 ‘걷기 여행’이 대세라며, ‘평화누리길’을 적극 추천했다. 걸으며 건강까지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걷는 내내 아름다운 풍광을 즐길 수 있어 좋다감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평화누리길은 1길, 2길, 3길 등 3가지 코스가 있는데, 모두 한국관광공사의 ‘걷기 좋고 아름다운 길’에 선정될 만큼 빼어난 풍경을 즐길 수 있다.

▲ 김포시 문화예술과 채낙중 관광팀장과 정다은 주무관

▲평화누리길 1코스(염하강철책길)은 염하강의 아름다운 풍경과 외세와 맞서 싸운 손돌목, 덕포진의 역사적 아픔이 녹아 있는 길이고, ▲걷기 길 중에서 북한과 가장 가까운 구간에 위치한 평화누리길 2코스(조강철책길)은 남과 북이 맞닿은 민간인 통제구역이 있어, 우리 민족의 전쟁사와 슬픔을 되새겨볼 수 있다. 특히 출발지인 문수산성에 정상에 오르면 산 아래에 염하강과 한강물이 유유히 흐르고 맑은 날 강 건너 북한 개성의 송악산까지 눈에 담을 수 있다.

▲평화누리길 3코스(한강철책길)은 애기봉 입구부터 전류리 포구까지 17Km 코스로서 김포평야가 펼쳐져 있고 철책너머 한강이 흐르는 구간으로, 김포평야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동시에 분단의 아픔과 역사적 현실을 고스란히 느껴볼 수 있는 구간이다. 게다가 3코스는 걷기길과 자전거길이 나란히 조성돼 있어 걷기와 자전거를 모두 즐길 수 있어 좋다.

채 팀장은 “3코스 길 종착지에는 ‘애기봉’이라는 안보관광지가 있는데 바로 1,200m앞에서 북한을 볼 수 있고 실제 남북 분단의 아픔을 느낄 수 있는 곳”이라며 “직접 이 곳에 와본다면 몰랐던 북한이 얼마나 가까이에 있는지, 안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마음 깊숙이 느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안보관광지인 ‘애기봉’ 정상에 오르면 북한의 생활을 직접 살펴볼 수 있는 ‘쌍마고지’, ‘선전용 위장마을’ 등을 만날 수 있다.

▲ 김포시 홍보 부스

또 3코스 중간지점인 후평리 평야로 들어서면 천연기념물 제203호로 지정된 재두루미를 비롯한 여러 종의 철새 들을 만나볼 수 있어 평화로운 분위기 즐기며, 생태교육 여행을 겸할 수 있다.

대명항과 한강의 최북단 어촌인 ‘전류리포구’에서는 계절별로 다양한 싱싱한 횟감을 맛볼 수 있다. 왕새우‧전어축제 등 다양한 해산물을 테마로 한 축제도 펼쳐져 먹는 즐거움 듬뿍 맛볼 수 있다.

봄 날 가족 나들이에 나설 이들을 위해 채 팀장은 김포 하성에 있는 ‘태산가족공원(태산패밀리파크)’을 적극 추천했다. 독일식의 유럽에서 느낄 수 있는 휴식을 누릴 수 있는 공원으로, 도자기, 물컵, 다양한 액세서리 만들기 등 각종 체험을 할 수 있고, 희귀한 야생식물이 심어져있는 야생초화원, 물놀이장도 갖추고 있어 인기가 높은 곳이다.

김포에서는 아라뱃길도 있다. 아라마리아나에는 프리미엄아울렛 쇼핑타운과 크루즈유람선, 요트나, 서핑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해양레저시설들을 갖추고 있어 해양레포츠를 즐기고 쇼핑하는 재미도 누릴 수 있다.

또 채 팀장은 “김포는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이 가까워 해외여행객들도 방문하기 쉬운 최적의 여랭지”라며 “한번 방문하면 두 번 세 번 또 찾고 싶은 매력 만점 관광지들이 즐비하고, 5천년 전통 김포금쌀과 싱싱한 해산물 맛볼 수 있는 김포로 여행 와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오재랑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오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