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된서리’

예약 뚝 끊기고 예약 취소 전화만 '봇물' 유경훈 기자l승인2018.02.12l수정2018.02.12 22: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경찰이 20대 여성 관광객이 살해된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jtbc화면 캡쳐

[투어코리아]  “큰일이네요. 설 대목은 고사하고 밥줄 끊기게 생겼어요.”

제주도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20대 여성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 제주지역 게스트하우스 업계가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12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울산에 사는 여성관광객 A씨(26)는 지난 7일 제주에 들어와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하며 여행하던 중 8일 연락이 두절된 상태에서 사흘 만에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의 부검 결과 A씨의 직접적인 사인은 경부압박성질식사(목졸림)로 밝혀졌다. A씨의 DNA 검사를 통한 성범죄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A씨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 모씨(33)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쫒고 있지만, 그가 제주도를 벗어났을 것으로 보고 있을뿐, 아직까지 한 모씨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발생으로 설 대목을 노렸던 도내 게스트하우스 업계는 된서리를 맞았다.

보도를 통해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이 알려지면서 예약 문의가 뚝 끊기고, 미리 예약했던 고객들은 취소하는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 주인은 “설 연휴 예약했던 여성관광객들의 예약 취소 전화가 계속 오고 있다”며 “ 인근의 다른 업소도 상황은 별반 다를게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게스트하우스 주인은 “6년 전 올레길 살인 사건(2012년 제주 올레 1코스에서 여성을 성폭행 하려다 살해한 사건)의 악몽이 되살아난 것 같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업계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그로 인한 피해 또한 막심할 것으로 짐작 된다”고 걱정했다.

제주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범죄는 이게 다가 아니다.

지난해 7월에는 제주시 한림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투숙객을 강제 추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하고, 2016년에도 여성 관광객이 이와 유사한 피해를 입은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문제는 이러한 사건이 발생해도 뚜렷한 대책 마련이 쉽지 않다는 데 있다.

현재 제주도내에는 수천 개의 게스트하우스가 운영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될 뿐, 허가를 받지 않고 영업을 하는 불법 업소들이 많다 보니 관할 지자체는 현황 파악도 제대로 못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여행객들은 경찰이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주기적인 순찰을 실시하고, 법적 테두리 안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게스트하우스 관련 제도를 시급히 정비하는 한편,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에 대한 범죄예방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