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 설경이 만든 스키파라다이스 오스트리아 ‘스키 아마데’

[세계 스키 명소] 마법 같은 순간!스키타고 눈부신 은빛 설원을 날다④...오스트리아 조성란 기자l승인2018.02.01l수정2018.02.01 13: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잘츠부르크주관광청

[투어코리아] 알프스 산맥 따라 스키를 즐기는 즐거움을 오스트리아에서도 만끽할 수 있다. 산과 호수, 눈과 얼음이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고, 무려 426개에 달하는 스키장에선 세계 최고 수준의 설량과 설질을 만끽하며 스키 재미에 빠져들게 된다.

티롤(Tirol)주에만 빙하스키장이 5개 있고, 그 중 힌터툭스 빙하(Hintertux glacier)에서는 1년 365일 스키를 탈 수 있다.

또 오스트리아에서 가장 큰 스키지역인 아를베르크(Arlberg), ‘세계 최대 스키 리조트 10위’ 안에 드는 ‘스키서커스(Skicircus)’, 소규모의 호젓한 스키장 ‘장크트 요한-알펜도르프(Sankt Johann-Alpendorf)’, ‘호흐쾨니히(Hochkonig)’ 등 취향 따라 스키장을 골라즐길 수 있다. 그 중 가성비 높은 스키를 즐기고 싶다면 ‘스키 아마데(Ski amade)가 답이다.

▲ ⓒ잘츠부르크주관광청

* 스키 본고장에서 가성비 높게 즐기는 ‘스키 아마데’

스키 휴양지 ‘스키 아마데’는 스키의 본고장 ‘잘츠부르크’에서도 알아주는 스키장 밀집지역으로, 5개의 지역에 걸쳐 총 760km 길이의 슬로프, 270개의 리프트, 260곳의 스키 산장과 산악 레스토랑을 갖춘 곳이다.

스키 아마데는 ▲잘츠부르커 스포르트벨트(Salzburger Sportwelt), ▲슐라드밍-다흐슈타인(Schaldming-Dachstein), ▲가슈타인(Gastein) ▲호흐쾨니히(Hochkoning) ▲그로스알탈(Groβarltal) 등 5개 지역에 걸쳐 25곳의 스키 리조트가 있으며, 스키 패스 하나로 5개의 지역 760km 슬로프를 이용할 수 있어 가성비 높은 스키여행을 만끽할 수 있다.

▲ ⓒ잘츠부르크주관광청

가령, 스키 아마데 6일권 패스를 구입하면 스키 아마데5개 지역 전체의 로프에서 스키를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리조트내 모든 활동을 추가 요금 없이 즐길 수 있어 경제적이다.

275km 길이의 블루 슬로프(초보), 390km 길이의 레드 슬로프(중급), 95km의 블랙 스로프(상급) 등 다양한 난이도의 슬로프를 갖추고 초급자부터 실력자 모두 실력에 따라 골라 즐길 수 있다.

▲ ⓒ잘츠부르크주관광청

또 3일 만에 스키를 배울 수 있는 특별 패키지 ‘런 투 스키(Learn2Ski)’를 이용하면 보다 저렴하게 스키를 마스터할 수 있다. 3일 만에 스키를 익히지 못하면 강습료와 스키 패스 비용, 장비 대여료까지 전액 환불 받을 수 있다.

스키 아마데 접근성이 좋은 것도 장점이다. 5개 지역 25곳의 스키리조트는 잘츠부르크 공항에서 열차나 셔틀 버스로 30분~1시간이면 닿을 수 있다. 스키 아마데 시즌권 가격은 성인 553유로, 25세 이하 388유로, 청소년 216, 어린이 144유로이며 1일권 성인 48유로 청소년 27유로, 어린이 17유로.

▲ ⓒ잘츠부르크주관광청


* 시간 낭비 없이 문 앞에서부터 스키 즐겨요!

스키 마니아라면 줄 길게 서서 기다리고 오래 이동하는 번거로움을 피하고 싶을 것이다. 시간 낭비 없이 질릴 정도로 스키를 타고 싶다면 문 앞에서부터 스키를 즐길 수 있는 ‘스키인 스키아웃(ski-in/ski-out)’ 숙소를 선택하면 된다.

문 앞에서부터 스키 즐기는 호텔로는 ▲오버구르글(Obergurgl)의 호텔 에델바이스앤구르글(Hotel Edelwiess & Gurgl), ▲외츠탈 알프스(Otztal Alps) 죌덴(Solden) 지역의 다스 센트랄(Das Central) 호텔 등이 있다.

▲ ⓒ오스트리아관광청

* 스키 플러스 알파 즐거움 만끽!

오스트리아 스키 문화를 즐기는 것도 또다른 즐거움이다. 소탈한 오두막에서 장작불을 앞에 두고 따뜻한 그뤼바인(Gluhwein)이나 독한 슈납스(schnapps)를 한 잔 마시며 정겹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 ⓒ오스트리아관광청

스키 후 피곤한 몸을 뜨끈한 온천으로 풀어도 좋다. 스키장 인근에 온천이 있는 곳으로는 ▲첼암제 카프룬(Zell am See-Kaprun)의 타우에른 스파(Tauern Spa) ▲외츠탈(Otztal)의 아쿠아 돔(Aqua Dome) 등이 있다.

이외에도 라우리스(Rauris) 계곡을 통과하며 눈밭 위를 거니는 스노우슈잉도 특별하다. 티롤(Tirol)지역 세르파우스(Serfaus)에서 눈 덮인 들판을 가로지는 세그웨이(판 위에 서서 타는 스쿠터) 투어도 색다르다.

▲ ⓒ오스트리아관광청
▲ ⓒ오스트리아관광청

<자료 협조 오스트리아관광청, 잘츠부르크주관광청>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