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청도 등대] 백년 불빛 아래서 백년해로 약속해 봐요!

이태형 기자l승인2018.01.12l수정2018.01.12 15: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인천관광공사 제공

[투어코리아] 잔잔한 서해와 뜨거운 낙조를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는 인천지역 등대에는 어떤 사랑이 깃들어 있을까?

인천 앞 바다에는 총 42개의 등대가 세워져 있으며, 이 중 역사·지리적으로 주요한 등대 7개는 북두칠성 모양으로 반짝인다. 그 속에 숨은 7색의 사랑 빛을 느껴보자.

가장 멀리서 빛나는 소청도 등대(설치일: 1908년 1월, 높이: 18m)

북두칠성 등대 가장 북단에 위치한 등대로, 우리나라에서 팔미도 등대 다음으로 오랜 역사를 지녔다. 소청도 등대는 소청도 서쪽 끝 해안절벽  83m 고지에 터를 잡았다.

▲ 인천관광공사 제공

소청도(小靑島)의 청도(靑島)는 ‘검푸른 섬’을 의미하며, 멀리서 보면 울창한 숲이 마치 눈썹을 그리는 검푸른 먹(黛)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청도의 위쪽 큰 섬은 대청도, 아래쪽의 작은 이 섬은 소청도라 부른다.

소청도는 우리나라 서해안의 최북단에 위치한 섬이다. 그렇다보니 소청도 등대는 우리나라 본토에서 가장 먼 곳에 위치해 있고, 또 가장 먼 바다를 밝히는 등대이다.

소청도 등대는 촛불 15만개를 동시에 켠 것과 같은 밝기의 광채를 내는데, 1908년 1월 일본인들이 대륙 침략을 위해 만든 이후 지금까지 하룻밤도 쉬지 않고 밤바다를 밝혀주고 있다. 그렇다보니 소청도 등대의 등명기는 우리나라에서 현역으로 사용되는 것 중 가장 오래토록 붉을 밝히는 것이 됐다. 우리 역사의 고난 속에서도 어느덧 1세기가 넘도록 서해의 든든한 길잡이가 되어주고 있다.

▲ 인천관광공사 제공

소청도 등대 여행은 소청도의 예동 선착장에서 출발한다. 사람의 발길이 잘 닿지 않은 자연환경과 오밀조밀한 마을의 이목구비를 즐기며 천천히 걷다보면 약 1시간 30분 정도면 도착할 수 있다.

걷는 동안 청정 대해와 저 멀리 백령도까지 보이는 천혜의 자연경관은 막힌 속을 뻥 뚫어주는 사이다처럼 시원한 청량감을 선물한다.

백년 동안 꺼지지 않은 등대 아래에서 동반자와 백년해로를 약속한다면 둘 사이의 사랑도 더욱 깊고 돈독해질 것 같다.


이태형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이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