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1 18:58 (수)
항공권 예약 가장 저렴한 시기는? 여행 한달 전, 일요일 구매가 가장 싸!
상태바
항공권 예약 가장 저렴한 시기는? 여행 한달 전, 일요일 구매가 가장 싸!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8.01.0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약 시점 따라 최대 120%까지 가격차이 나
▲ 사진= 익스피디아 제공

[투어코리아] 여행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공권, 언제 예약하는 것이 가장 저렴할까. 여행 떠나기 전 최소 한달 전에 예약하는 것이 좋고, 한국 출발 국제선이 가장 저렴한 달은 11월이었다. 또 요일별로는 국제선은 금요일, 국내선은 화요일 출반편이 가장 싼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항공권 발권거래 전문업체 ARC(Airlines Reporting Corporation)의 2016년 9월~2017년 8월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한 ‘2018년 항공여행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시기는 11월이었다. 반대로 가장 비싼 시기는 국제선은 7월, 국내선은 5월 이었다.

항공권 ‘여행 한달 전, 여유 있게’ 구매해야!

항공권은 출발 시점을 기준으로 최소 한달 전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했다.

특히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노선은 출발 30일 이내부터는 항공권 가격이 높이 뛰는 경향을 보여, 출발이 임박했을 때 저렴하게 나오는 ‘땡처리 항공권’을 공략하는 것은 성공할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2018 항공여행 팁 인포그래픽 / 익스피디아 제공

요일별 항공권 가격 살펴보니!

요일별로는 이코노미 좌석 기준 국내선, 국제선 항공권 모두 일요일에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했다. 반대로 금요일이 가장 비쌌다.

또한 출발 일정 기준으로는 국내선은 화요일 출발, 국제선 금요일 출발 항공편이 가장 저렴했다. 반대로 가장 비싼 요일은 국내선은 금요일 출발편, 국제선은 일요일이 가장 비쌌다.

비즈니스와 퍼스트 클래스 좌석은 주말에 출발하는 항공편이 가장 경제적이었다. 예약 시점에 따라 최대 120%까지 가격 차이가 났다. 출장객들이 프리미엄 좌석 탑승객의 큰 비중을 차지하며 이들이 주로 주중에 항공권을 구매하고 출장을 떠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아시아에서 가장 붐비는 국제공항은 방콕, 홍콩, 서울 순이었다. 4위는 타이베이, 5위는 싱가포르다.

서울을 향하는 항공편은 홍콩, 타이베이, 도쿄, 상해에서 출발해 오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반대로 방콕, 홍콩, 타이베이, 파리, 뉴욕, 로스엔젤레스는 서울에서 출발한 항공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 별 가격 패턴도 알아두면 유용!

서울과 대만을 오가는 항공권은 명절 등 극성수기 시즌을 제외하면 일찍 구매할수록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으로 향하는 노선은 출발 약 30일 전에 구매하는 것이 저렴했다. 단, 출발이 40일 이상 남은 이른 시점에 예매를 할 경우에는 오히려 가격이 더 높아질 수 있으니, 참고하자.

국내선의 경우, 제주로 향하는 항공편은 특정한 가격 패턴이 없이 변동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부산행 항공편은 출발일이 가까워질수록 가격이 낮아졌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