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5 18:12 (수)
포항 지진으로 수능연기에 ‘수험생 해외여행 취소수수료’ 전액 면제
상태바
포항 지진으로 수능연기에 ‘수험생 해외여행 취소수수료’ 전액 면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7.11.1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좋은여행, 수험생 취소 수수료 전액 부담하겠다!

[투어코리아] 참좋은여행는 지난 15일 오후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대입 수학능력시험’이 16일에서 23일로 일주일 연기됨에 따라, 수능 이후 해외여행을 예약했던 수험생의 해외여행 취소 수수료를 전액 면제해 줄 방침이다.

취소 수수료 면제 대상은 ‘11월 16일 오후부터 11월 23일까지 출발하는 자사의 모든 여행 상품을 예약한 수능 수험생 본인과 보호자 1인’이다. 이 업체를 통해 해당 기간 해외여행 출발 예약자는 약 1만5천명 선이다.

참좋은여행은 “수학능력시험이 끝나고 해외여행을 가기 위해 예약한 가족들이 상당수에 달하는데, 시험이 연기됨에 따라 이들에게 취소 수수료를 30~50%까지 물려야 하는 상황”이라며 “적게는 1인당 몇 만 원에서 수십 만 원에 이르는 취소 수수료를 수험생 당사자와 보호자 1인에 한해 전액 면제해주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험이 일주일 연기되어 다소 심적 부담을 안게 된 수험생들에게 여행 취소수수료까지 청구할 수 없어 면제방침을 결정했다”고 ‘수험생 해외여행 취소수수료’ 전액 면제 방침 배경을 설명했다.

이 업체는 이번 수능 연기와 관련하여 아직 항공사나 현지 호텔 등으로부터 취소 수수료 면제 관련 방침이 전혀 전달되지 않았지만, 이후 면제방침이 내려오지 않더라도 ‘취소 수수료 전액 부담’방침을 지키겠다는 입장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