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영감 충전해주는 호텔서 멋진 하룻밤

가볼만한 아트 호텔 5곳 조성란 기자l승인2017.11.15l수정2017.11.15 15: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어코리아] ‘예술’ 테마 여행을 뜨고 있다. 해외 미술관 갤러리 탐방도 좋지만 시간이 충분치 않아 아쉽다면 호텔에서 쉬는 동안 예술 감성을 충전해보는 건 어떨까. 호텔 로비 등 내부에 회화, 설치미술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 작품을 전시해 마치 유명 갤러리에 온 듯한 경험을 선사하는 호텔들도 적지 않다. 호텔스컴바인이 추천하는 아트 호텔 5곳을 소개한다.

▲ 파라다이스시티에 있는 쿠사마 야요이의 ‘노란 호박’

한국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인천 영종도에 최근 새롭게 문을 연 ‘파라다이스시티(Paradise City)’는 호텔 로비에 비치된 유명 예술작품들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먼저 로비에 들어서면 그리스 신화 속 날개 달린 신마 ‘페가수스’가 조형작품으로 재현되어 있는데, 바로 데미안 허스트 작가의 작품인 <골드 레전드>다. 다른 한 켠에는 반복되는 도트 무늬 그림으로 유명한 일본의 설치미술가 쿠사마 야요이의 ‘노란 호박’이 있다. 쿠사마 아요이가 예술을 통해 환각 증세, 점과 그물에 대한 강박증을 치유한 것처럼 예술작품을 통해 지침 심신을 달래보는 것은 어떨까.

▲ 그래머시 파크 호텔

미국 뉴욕 그래머시 파크 호텔

미국 뉴욕에 위치한 ‘그래머시 파크 호텔(Gramercy Park Hotel)’은 2006년 호텔 건축가 이안 슈레거에 의해 클래식한 분위기의 부띠끄 호텔로 재탄생했다. 객실 전체가 고급스러운 그린, 레드, 블루톤 컬러로 꾸며졌으며, 로비 등 오픈 공간은 화려한 샹들리에와 르네상스 시대 및 현대적인 가구가 어우러져 차별화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 호텔의 소유자이자 영화감독 겸 화가인 줄리앙 슈나벨이 직접 큐레이션 한 참신한 미술작품들을 호텔 곳곳에서 감상할 수도 있다.

▲ 더 세인트 레지스 싱가포르 호텔

싱가포르 오차드 ‘더 세인트 레지스 싱가포르 호텔

싱가포르의 쇼핑 명소인 오차드 로드 인근에 있는 ‘더 세인트 레지스 싱가포르 호텔’(The St Regis Singapore)의 로비에 들어서면 2001년 베니스 비엔날레 싱가포르관 대표 작가로 선정된 첸 거 찬(Chen Ke Zhan)의 대형 회화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와인 등 주류를 즐길 수 있는 애스터 바(Astor Bar)의 벽면에는 파블로 피카소 작품인 <투우사> 시리즈가 전시돼 있어 피카소의 감성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또한 호텔 프레지덴셜 스위트에는 마르크 샤갈, 마크토비의 작품 비치되어 있어 유명 갤러리에서 머무는 듯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 바르셀로 토레 데 마드리드

스페인 마드리드-바르셀로 토레 데 마드리드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바르셀로 토레 드 마드리드(Barcelo Torre de Madrid)’호텔은 2017년 마드리드를 찾아야 할 10가지 이유 중 하나로 선정된 곳으로, 호텔 입구에 들어서면 이곳의 트레이드 마크인 산딸기를 먹는 곰 조각상이 투숙객을 맞이한다. 마드리드만의 문화, 역사, 예술을 모던한 방식으로 풀어낸 작품들도 호텔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또한, 개별 객실 역시 감각적이고 우아한 조명과 화려한 색감의 가구들로 꾸며져 편안함 이상의 생동감 있는 밝은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 엘 카스코 아트 호텔

아르헨티나 산카를로스데바릴로체 엘 카스코 아트 호텔

아르헨티나의 휴양 도시, 산카를로스데바릴로체로 아트 여행을 떠나보자. 이곳에 위치한 ‘엘 카스코 아트 호텔(El Casco Art Hotel)’에서는 깨끗한 남미의 호수, 수백 개의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호텔 내에는 475개의 예술작품 및 아르헨티나 예술 조각품들이 자리하고 있는데, 중복되는 작품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다채로운 예술작품이 이 호텔의 자랑거리다.

또 하나의 예술작품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파타고니아의 Nahuel Huapi 호수, 그리고 남미의 알프스라고 불리는 바릴로체의 풍경이다. 때 묻지 않은 자연이 주는 신선함, 영감을 주는 예술 작품은 남미에서의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한다.

<사진 호텔스컴바인 제공>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