욜로·혼행·즉행...키워드로 살펴본 ‘2017 여행트렌드’

하나투어, 올해의 10대 여행 키워드 발표 조성란 기자l승인2017.11.13l수정2017.11.13 16: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인천공항 모습

[투어코리아] 올해 새롭게 부각된 여행 키워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가치소비가 유행하면서 여행에도 ‘욜로(YOLO)’소비 패턴이 반영, 남들이 가지 않는 여행지 찾 아 떠나는 ‘1% 여행지’가 떴다. 또 나홀로족의 증가와 함께 혼밥, 혼술이 대세로 자리 잡았듯 여행도 혼자서 즐기는 ‘혼행’이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랐다.

이처럼 새롭게 부각한 10대 여행 키워드를 통해 ‘올해의 여행 트렌드’를 살펴봤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올해는 여행을 소재로 한 방송콘텐츠들이 많은 인기를 끌었으며, 단순 관광목적을 넘어 맛집 탐방이나 레포츠 등 생활 속 취미나 관심사와 연계한 테마여행상품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며 “욜로(YOLO)로 대변되는 가치소비가 유행하고 1인가구가 증가하면서 혼행이나 즉행같은 여행패턴들이 주목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1% 여행지

인생은 한번뿐, 나만을 위한 ‘욜로(YOLO: You Only Live Once)’ 소비 트렌드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여행에서도 남들은 잘 가지 않는 1% 여행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프라이빗 아일랜드에서 휴양을 즐기거나 남극 빙하 탐험을 하는 등 모처럼 떠나는 해외여행을 최대한 럭셔리하게 즐기려는 여행자가 점차 증가추세다.

혼행

1인가구가 많아지며 혼밥, 혼술은 이제 더 이상 새롭지 않은 흔한 풍경이 됐다. 혼자 가면 어색하고 이상하게 여기던 여행도 이제 혼자 떠나는 ‘혼행’이 자연스러운 일로 자리 잡았다. 여럿이 가느 냐 서로 배려하느라 눈치 보지 않고, 시간 맞추려고 애쓰지 않아 편하기 때문이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패키지여행을 혼자 다녀온 사람은 최근 4년간 평균 45%씩 증가했고, 항공권을 혼자 예매한 사람도 같은 기간 동안 평균 27%씩 증가했다.

즉행족

즉행은 즉흥적으로 계획해 떠나는 여행을 뜻하는 신조어다. 출발일이 임박한 특가항공권이나 특가여행상품을 발견하면 당장이라도 여행을 떠나는 ‘즉행족’이 증가하고 있다. 제주항공이 자사 탑승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4명 중 1명은 계획 없이 떠나는 ‘즉행족’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하나투어가 해외여행객 2,1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하 결과, 저렴한 특가상품을 보고 즉각 여행을 결정하는 즉행족은 전체의 21.8%에 달했다.

배낭 속 인문학

‘알쓸신잡’, ‘어쩌다어른’ 등 인문학과 여행을 접목시키며 부담 없이 교양을 쌓는 프로그램도 화두에 오르기 시작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투어, 미국 아이비리그 탐방여행 등 여행객들의 지적 욕구를 채워줄 수 있는 여행상품의 판매량은 올 들어 꾸준히 늘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TV속 여행

최근 몇 년간 먹방과 쿡방이 유행했다면, 올해는 여행을 소재로 한 방송이 대세였다. ‘뭉쳐야 뜬다(패키지)’, ‘윤식당’, ‘오지의 마법사(힐링)’, ‘배틀트립(자유여행)’ 등 여행방송의 형식은 예년보다 한층 다양해졌고, 방송의 배경이 된 여행지들의 인기가 급증하는 등 예비여행객들에게 미치는 영향도 컸다.

셀럽투어

셀럽투어는 특정분야의 스타나 전문가와 함께하는 테마여행이다. 셀럽과 팬들이 함께 교류하면서 관심분야에 대한 노하우를 나눌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가 많다. 올 한 해는 스타셰프 오세득 또는 최현석과 함께하는 식도락 여행, 허영호 대장과 함께 해외 명산을 오르거나 이봉주 선수와 국제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는 여행, 스타강사 최진기나 투자전문가 유수진과 함께하는 멘토링 여행 등 다양한 셀럽투어가 진행됐다.

맞춤여행

맞춤여행은 여행상품을 구성하는 각종 요소들을 여행객이 입맛에 맞게 직접 선택하는 DIY(Do it yourself)여행 서비스다. 여행객 각자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소비자지향적인 여행서비스로 관심을 높여가고 있다.

테마여행

각자의 개성을 존중하는 사회분위기가 형성되며 여행업계에도 독특한 테마여행상품들이 쏟아졌다. 맛집 탐방이나 영화감상, 레포츠, 쇼핑 등 일상 속 취미나 관심사와 연계한 여행상품이 등장하기 시작했고, ‘너의 이름은’, ‘고독한 미식가’, ‘셜록’ 등 인기드라마나 영화의 배경지를 이른바 ‘성지순례’하는 이색 테마상품들도 화제가 됐다.

모녀여행

2030 여성들과 50대 여성들의 여행수요 증가가 맞물리며 엄마와 딸 단둘이 떠나는 모녀여행 붐을 낳고 있다. 온천, 단풍, 스파, 야경, 쇼핑 등 모녀가 함께 즐길 만한 여행 콘텐츠도 날로 다양해지고 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2017년은 한국 인바운드여행(외국인들의 한국여행)의 새로운 원년이다. 중국인 관광객들에게만 초점을 맞췄던 기존 여행인프라는 동남아, 일본 등 한층 다양한 대상들로 범위를 넓히게 되었고, 외국인 친구들에게 한국여행의 매력을 전하는 TV예능프로그램도 많은 인기를 얻었다. 한국은 국가별 관광 경쟁력 순위가 2년 전보다 10계단 오른 전세계 19위를 기록하는 등 인바운드 여행의 매력과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7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