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철, 건강한 비행기 탑승 요령

대한항공 항공의료전문가 제안, 헐렁한 옷입고 잦은 스트레칭 유경훈 기자l승인2017.08.07l수정2017.08.07 13: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어코리아] 본격 여름휴가철을 맞아 해외 장거리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장거리 비행시 한정된 좌석에 장시간 앉아 있다 보면 온 몸이 찌뿌드드할 뿐 아니라 실제 혈액순환 장애 등이 발생할 수도 있다. 평소 건강 상태와는 무관하게 지상과는 다른 기내 환경으로 몸 불편을 호소하게 되는 것. 이에 대한항공 의료전문기관 항공의료센터 전문가들이 제시한 ‘알면 지킬 수 있는 휴가철 기내 건강관리 요령’을 소개한다.

 

꽉 조이는 옷·장신구 피하고 헐렁하게 입으세요!

비행기 내에서 오랜 시간 앉아있게 되면 보통 손 발이 붓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일시적인 부종은 비행기에서 내리면 좋아진다. 그러나 벨트, 청바지, 반지 등 몸을 꽉 조인 의복이나 장식품으로 인해 혈액순환이 장시간 원활하지 못하게 되면 예상치 않은 응급 상황으로 악화될 수 있다. 따라서 탑승 전 반지나 꽉 조이는 장신구는 몸에서 제거하고 청바지나 조이는 옷 보다는 헐렁한 옷을 입도록 하고, 굽이 높은 구두보다는 편한 단화를 신는 것이 좋다.

‘혈액 순환 장애’ 간단한 스트레칭 자주 하세요!

기내에서 틈틈이 복도를 걷거나 앉은 자리에서 발목을 움직이는 등의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으며 다리를 꼬고 앉지 않도록 한다. 손이나 간단한 마사지 기구를 이용해 뒷목과 발바닥, 종아리 등을 자극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생수를 자주 마시고 알코올, 커피 등은 이뇨작용을 일으켜 탈수를 촉진시킬 수 있으므로 자제한다.

‘비행 공포증’ 편안한 음악·영화로 긴장감 낮춰보세요!

비행 공포증은 드물 것 같지만 전체 성인의 약 10% 가 겪는 심리적 증세이다. 가슴 두근거림부터 호흡곤란에 이르기까지 개인에 따라 증상이 다양하다. 이러한 비행 공포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먼저 비행기의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중요하다. 사고율이나 사망률을 감안하면 항공기는 현존하는 가장 안전한 교통 수단이다. 아울러 비행 중에는 지속적으로 스트레칭을 하고 허리와 어깨를 펴고 바른 자세를 유지해 긴장감을 낮추도록 한다. 그리고 부정적인 생각에 빠지지 않도록 항공사 기내서비스로 제공되는 영화, 평소 즐겨보던 TV프로그램, 단순한 게임에 집중하거나 심리적 긴장감을 낮춰주는 편안한 음악을 듣는 것도 도움이 된다.

여름철 불청객 ‘난기류’에 불안? 안전수축 준수하면 OK

비행 공포증까지는 아니더라도, 비행 중 항공기가 흔들리고, 좌석벨트 표시등이 켜지는 ‘난기류’ 조우 상황에 승객들은 불편한 마음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항공기 제작 기술의 발달로 모든 항공기는 제작 단계에서부터 난기류를 만나 기체가 흔들려도 빠르게 원위치를 회복할 수 있도록 안전하게 설계돼 있다. 비행기의 흔들림이 예상되는 난기류 지역을 통과할 때 ‘좌석 벨트’ 표시 등이 점화되고 신호음이 울리면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 바로 좌석에 착석하고 좌석 벨트를 매야 한다. 아울러 기체가 심하게 흔들릴 경우를 대비해 휴대 수하물은 반드시 선반 안에 넣어 두거나 앞 좌석 아래 두어야 한다.

‘시차증훈군’ 충분한 휴식으로 극복하자!

비행기를 타고 출발지와 시차가 있는 곳으로 여행을 하면 생체리듬이 바뀌면서 시차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시차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전문가들의 조언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우선 출발 전에는 되도록 술을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다. 또한 시차가 6시간 이상인 지역으로 여행을 계획한다면 출발 2~3일전부터 취침시간을 조정하는 것도 요령이다.

시차 적응은 동쪽 방향(미주노선 등)으로의 여행이 서쪽 방향(유럽 쪽)에 비해 더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목적지의 현지 시간 적응을 위해 서쪽 방향(유럽 쪽)으로 여행한다면 평소보다 한 시간 반 씩 늦게 자고 동쪽 방향(미주노선 등)으로 여행할 경우에는 평소보다 한 시간씩 일찍 자도록 한다.

또한 저녁에 출발하는 비행편의 경우 적절한 수분 섭취와 안대착용을 통해 기내에서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태양 빛은 신체를 각성시켜 생체리듬을 조절해주므로 목적지에 도착해서 낮 시간대에는 햇빛을 자주 쐬어주는 것이 현지 시차 적응에 도움이 된다.

‘안구·피부 건조증’ 보습과 수분 보충을 자주하세요!

기내 습도는 15% 정도로 이로 인해 코나 눈의 점막이 건조해져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특별히 안구 건조증이 있거나 피부염이 있는 경우 그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가급적 콘택트렌즈 착용은 피하고 건조함을 느낄 때 인공 눈물을 사용하며, 피부에는 로션과 같은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유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7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