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의 '나이트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칵테일 바 4곳

최화진 객원기자l승인2017.07.30l수정2017.07.31 09: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어코리아] 하루 종일 빡빡한 여행 일정을 소화하느라 지쳤을 테지만 여행지에서의 밤을 호텔에서만 흘려보내기에는 이 밤이 너무나 아쉽다. 여행에 있어 절대 빠질 수 없는 현지 나이트 라이프 즐기기! 북경에서는 어디로 가야 할까? 현지인들에게 사랑받는 북경의 유명한 칵테일바 4곳을 소개한다. 

북경의 대표 루프탑바 ‘Migas’

▲ 'Migas'
▲ 'Migas'

북경의 칵테일 바하면 대부분의 현지인들이 제일 먼저 떠올리는 곳이 바로 이 곳 ‘Migas’이다. 현지 중국인들은 물론, 외국인들도 즐겨 찾는 북경의 대표 루프탑바 겸 레스토랑이다. 2개의 층으로 나누어져 있는 ‘Migas’는 아래층은 스페인 요리 레스토랑, 그리고 2층인 옥상은 라운지가 마련된 칵테일 바로 운영 중이다. 예술작품 같은 독특한 테이블과 조명들로 칵테일을 마시는 내내 미술관에 와 있는 듯한 기분이 드는 이곳은 칵테일은 물론, 맥주 및 와인까지 다양한 종류를 취향에 맞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자정 즈음 시작되는 하우스 디제잉은 북경의 밤을 더욱 리드미컬하게 만들어준다. 북경의 쇼핑, 문화, 나이트 라이프를 경험하기에 최적의 장소인 ‘싼리툰(三里屯)’에 위치하고 있어 근처의 또 다른 핫 플레이스들을 함께 경험하기에도 제격이다. 가격대는 칵테일의 경우 약 60 RMB(한화 약 10,000원)부터 즐길 수 있다. 
* Tip : 겨울에는 루프탑 바를 오픈하지 않으며, 주말 입장료 따로 지불
* 위치 : 6F NaliPatio, 81 SanlitunLu, ChaoyangDistrict, Beijing (北京朝阳区三里屯路81号那里花园6层)
* 영업시간 : 루프탑바의 경우, 7pm~3:30am


북경의 고즈넉함을 느낄 수 있는 ‘Scarlet A’

▲ 'Scarlet A'의 헤드 바텐더 'Mark'
▲ 'Scarlet A'

‘Scarlet A’의 입구는 굉장히 특별하다. 책장으로 가려진 비밀의 문을 열어야만 진정한 ‘Scarlet A’가 눈앞에 나타난다. 북경의 옛 골목인 ‘후통’ 부근에 위치한 ‘Scarlet A’는 중국의 전통가옥 양식인 ‘사합원(4면의 건물이 들어서 중간에 마당을 둘러싸고 있는 형태)’과 유사한 인테리어 구조를 가지고 있다. 바 중앙에 있는 작은 야외 테라스는 술을 마시다 잠깐 바깥공기를 쐬며 여유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며, 특히나 비가 오는 날이면 테라스 가득 울려 퍼지는 빗방울 소리가 바의 운치를 한껏 더해준다.
‘Scarlet A’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바로 시그니처 칵테일인 ‘Tea's face’이다. 칵테일과 차를 혼합하여 만든 이 칵테일은 특유의 달콤 쌉싸름한 풍미와 풍부한 꽃향이 지친 몸에 생기를 불어 넣어주는 듯한 느낌까지 들게 한다. 북경의 밤을 온전히 북경 특유의 고즈넉함과 옛 정취와 함께하고 싶다면 단연 ‘Scarlet A’를 적극 추천한다. 
* 위치 : 60 Gulou Dong Dajie, Dongcheng District, Beijing (北京东城区鼓楼东大街60号)
* 영업시간 : 7pm~2am / 매주 월요일 휴무

 

라이브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MEI’

▲ 'Mei'
▲ 'Mei'

라이브 공연과 함께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오늘만큼은 맘껏 기분 내고 싶은 당신이라면 ‘MEI’를 추천한다. 북경의 5성급 호텔인 ‘로즈우드 호텔’ 5층에 위치한 ‘MEI’는 북경의 유명한 고급 칵테일바 중 한 곳이다. 클래식하고 모던한 인테리어와 깔끔한 수트차림의 바텐더, 그리고 그들의 정갈한 바텐딩은 품격 있는 바의 정석을 보여준다.
9시부터 라이브 공연이 시작되면서 고급스러움은 자유로움을 만나게 되는 곳이 또한, 바로 이곳이다. 재즈에서 팝까지 다양한 장르의 라이브 공연이 진행되며 자연스럽게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공연밴드 앞에 마련된 작은 무대에서 함께 춤을 즐기는 광경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고급스러움과 자유로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이곳, 특히나 연인 혹은 부부의 특별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찾은 북경 여행이라면 ‘MEI’에서 로맨틱한 밤을 경험하기를 추천한다. 
* Tip : 드레스 코드 ‘Business casual’
* 위치 : 5F, Jing Guang Centre, Hujialou, Chaoyang District, Beijing 

(北京朝阳区呼家楼京广中心北京瑰丽酒店5层)
* 영업시간 : 월-수 (6pm-2am) / 목-토 (6pm-3am) / 일요일 (5pm-12am)

 

반전이 있는 북경의 밤, D Lounge’

▲ 'D Lounge'
▲ 'D Lounge'

북경은 올드하다? No! 북경의 현대적인 감각을 경험하고 싶다면 가봐야 할 곳이 바로 이곳 ‘D Lounge’이다. 동굴 안에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이곳은 북경의 몇 안되는 큰 규모의 칵테일 바 중 한 곳이다. 높은 천장과 공간 하나하나 묻어나는 세련되고 현대적인 감각은 마치 뉴욕이나 런던에 와 있는 듯한 기분까지 들게 한다. 더불어 시즌마다 색다른 컨셉의 인테리어가 입혀지는 이곳은 자주 오는 손님들에게도 이곳이 지루하지 않게 느껴질 수 있게끔 끊임없이 새로움을 시도한다.
‘D Lounge’는 마티니 종류의 칵테일이 유명하며, 해외의 유명 바텐더들을 초청하는 ‘게스트 바텐딩’도 자주 있는 편이어서 운이 좋다면 유명한 바텐더의 시그니처 칵테일을 직접 맛볼 수 있는 기회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 위치 : Courtyard 4, Gongti Beilu, Chaoyang District, Beijing (北京朝阳区工体北路4号)
* 영업시간 : 8pm~late


최화진 객원기자  hwajin4890@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최화진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7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