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가을밤 낭만·정취 듬뿍 맛보는 ‘이색 야간 명소 3’

별 하나의 추억과 낭만 그리고 짜릿함 맛보니 여행 매력도 수직상승 조성란 기자l승인2017.03.06l수정2017.03.06 15: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아오라키 매켄지 중심지의 작은 마을 테카포에 위치한 ‘테카포 스프링스’/ 사진제공= Mark Gee @theartofnight

[투어코리아] 가을로 접어든 뉴질랜드. 곳곳이 단풍으로 물들어 발길 닿는 곳마다 아름다운 자연이 펼쳐져 여행객들의 마음을 온통 흔들어 놓는다. 낮에 대자연의 아름다움에 반한 여행객들은 밤이면 여행에 대한 낭만, 기대감으로 가득 차 더욱 설레기 마련. 때문에 어둠이 찾아드는 밤에도 무언가 멋진 일이 생길 것만 같아 좀처럼 숙소에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이럴땐 뉴질랜드 가을 밤을 만끽할 수 있는 여행지를 찾아 나서보자. 별 헤는 밤의 낭만과 감성을 고스란히 만끽할 수 있는 ‘이색 야간 명소’들이 즐비하다. 밤하늘을 관찰하는 천문대 투어부터, 아름다운 조명으로 장식된 숲을 둘러보고, 도시의 밤하늘로 뛰어드는 번지점프까지 이색적인 야간 투어를 즐길 수 있다. 가을이 수놓은 화려한 색채 속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던 낮과는 달리 고요한 적막 속에 수놓은 별 하나하나를 감상하며 여행의 추억과 낭만을 되새겨 볼 수 있다.

세계 최대 규모 별빛 보호구에서 별 하나의 추억을~

뉴질랜드의 청정한 밤하늘은 감동 그 이상의 경이로움을 선사한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하늘이 맑다는 남섬 중부 아오라키 매켄지 지역에서는 그 어느 곳보다도 밝게 빛나는 별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남섬의 ‘아오라키 매켄지 국제 밤하늘 보호구(Aoraki Mackenzie International Dark Sky Reserve)’는 세계 최대 규모의 별빛 보호구다.

▲ 어스 앤드 스카이(Earth and Sky) 투어 ⓒ Maki Yanagimachi /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이 곳에서 아주 특별한 별빛 투어에 도전하고 싶다면 어스 앤드 스카이(Earth and Sky)사가 캔터베리대학교와 마운트존 천문대와 함께 운영하는 투어에 참가해보자. 테카포에서 천문대로 가는 주·야간 투어에 참가하면 경험이 풍부한 가이드의 해설과 함께 천체 망원경과 천체 사진을 통해 직접 밤하늘을 관찰할 수 있다.

서던 알프스 아래로 해가 떨어지고 어두운 하늘에 별이 떠오르기 시작할 무렵에 ‘어스 앤드 스카이(Earth and Sky) 투어’나 ‘야간 천문대 투어’를 통해 남반구 하늘의 별들에 대해 배우고 관찰하는 재미는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또한, 아오라키 매켄지 국제 밤하늘 보호구의 중심지의 작은 마을 테카포에 위치한 ‘테카포 스프링스’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밤하늘을 바라보며 뜨거운 수영장에 몸을 담그며 휴식을 취하는 낭만도 만끽할 수 있다.

별 빛 낭만 즐기며 숲길을 걷다!
‘레드우즈 나이트 라이츠’

별 빛 낭만 즐기며 숲길을 걷는 것은 어떨까. 로토루아의 ‘레드우드 포레스트’에서는 한밤중에 하늘을 찌를 듯 솟아오른 삼나무들과 숲 고사리, 나무 고사리로 가득한 숲길을 걷는 이색 투어 ‘레드우즈 나이트라이츠(Redwoods Nightlights)’를 체험할 수 있다.

▲ 레드우즈 라이트 나이츠 ⓒRedwoods Treewalk

‘레드우즈 나이트라이츠’는 로토루아에서 가장 최근에 세워진 생태관광 명소인 ‘레드우즈 트리워크’와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세계적인 조명 디자이너인 데이비드 트루브리지(David Trubridge)의 협력 아래 새롭게 개발된 여행 프로그램이다.

2.5m 높이에 설치된 30개의 등불은 숲의 자연과 조화를 이루면서도 극적인 대비를 이루며, 마술적이고 초현실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이색적인 조명으로 다양한 색채로 물든 숲속을 걷는 투어는 아름다운 동화 속 풍경을 거니는 듯한 황홀감을 선사한다.

▲ 레드우즈 라이트 나이츠 ⓒRedwoods Treewalk

특히 매년 5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아오는 로토루아의 삼나무 숲에 설치된 공중 산책로는 세계에서 가장 긴 길이를 자랑한다. 6~12m 높이에 설치된 흔들다리 23개와 리빙 데크로 구성된 트리워크를 이용할 수 있으며, 안전 장구나 보호 장비 없이도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온 가족이 함께 즐겁게 체험할 수 있다.

별빛 아래 짜릿함 만끽 ‘퀸스타운 렛지 번지’

낮에도 스릴 가득한 번지 점프를 밤에 즐기는 기분은 얼마나 더 짜릿할까. 밤에 번지점프에 도전할 수 있는 곳을 전 세계에서 최초로 번지점프가 시작된 퀴스타운에서 만날 수 있다.

퀸스타운에서는 상공 400m돌라 위에서 야간에도 박진감 넘치는 야간 번지점프 ‘렛지 번지(Ledge Bungy)’를 즐길 수 있는 것. 퀸스타운 도심의 불빛과 밤하늘의 별빛을 바라보며 캄캄한 어둠 속으로 뛰어내리는 경험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강렬한 스릴을 사한다.

▲ 퀸스타운의 ‘렛지 번지’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특히, ‘렛지 번지’는 일반적인 번지 점프와 달리 특수한 안전 장비를 사용하여 발이 자유롭기 때문에, 공중에서 몸을 비틀어 뒤집고 회전하며 다양한 프리스타일의 번지 점프를 시도해 볼 수 있다.

이외에도 퀸스타운에서 23km 떨어져 있는 ‘카와라우 다리’는 43m와 134m의 높이에서 번지를 즐길 수 있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상업적인 번지점프의 근원지로 많은 여행객의 방문이 끊이지 않는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