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2:06 (금)
‘여수’ 찾은 관광객 2년 연속 1,300만명 달성!..해양관광도시 입지 굳혀
상태바
‘여수’ 찾은 관광객 2년 연속 1,300만명 달성!..해양관광도시 입지 굳혀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7.01.0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찾고 싶고, 머물고 싶은 도시’로 각인 시킬 것”
▲ 여수해상케이블카

[투어코리아] 여수밤바다·낭만버스킹으로 매력을 알리는데 성공한 ‘여수’시를 방문한 관광객이 지난해 1,316만 명으로 잠정 집계됨에 따라, 2년 연속 1,300만명 관광객을 달성했다.

지난 2015년 1358만 명에 이어, 2016년에도 1300만명 이상이 여수시를 찾음으로써 사계절 해양관광도시로서 입지를 확고히 굳히게 된 셈이다.

여수시 김재일 관광과장은 “경기불황에 따른 관광시장 위축, AI(조류독감) 확산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1,300만 명을 돌파한 것이라 의미가 깊다”며 “이는 오동도, 향일암 등 유명 관광지에다 해상케이블카, 유람선, 레일바이크 등 새로운 관광 콘텐츠를 접목한 상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여수밤바다 야경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낭만포차, 이색적인 시티투어, 거북선축제, 불꽃축제 등 여수만의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과 공격적인 홍보 마케팅 등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도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여수시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되는 등 각종 브랜드평가에서 해양관광도시 부문 4관왕을 수상했다. 전국 22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2016 트래블아이 어워즈’에서도 관광 호감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히는 등 명실상부한 국내 대표 해양관광도시로 인정받고 있다.

예전엔 성수기와 비수기가 뚜렷해 들쭉날쭉하던 관광객 방문 패턴이 매월 1백만 명 정도가 꾸준히 방문하며 4계절 체류형 관광도시로 변모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이와 같은 관광객의 연중 분산으로 교통체증, 주차문제, 음식․숙박업소 바가지요금, 서비스 불만사항 등이 크게 줄어들고 여행 여건도 한층 쾌적해지고 있다는 평도 듣고 있다.

여수시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다시 찾고 싶고, 머물고 싶은 도시’로 각인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러한 추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15일까지 진행되는 여수시민 관광시설 할인이벤트와 14일부터 시작되는 ‘겨울철 여행주간’을 계기로 본격적인 관광객 맞이에 돌입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음식․숙박업소 가격안정과 친절 서비스 정착은 물론 해양레저스포츠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하고,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에 선정된 ‘남도 바닷길’ 사업을 추진한다. 또 낭만버스킹과 연계한 시티투어를 확대 운영하는 등 여수밤바다 야간경관을 활용한 새로운 관광상품도 지속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