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8:15 (월)
이번 주말 ‘고창갯벌축제’서 맛·멋·흥을 누리자!
상태바
이번 주말 ‘고창갯벌축제’서 맛·멋·흥을 누리자!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5.05.2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갯벌 뒹굴고 풍천장어·숭어잡고 바지락 요리 먹으며 어촌체험!

[투어코리아] 고창갯벌축제가 이번 주말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전북 고창에서 열려, 석양노을 내려앉은 바람공원의 아름다움 속에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주행사장인 고창 심원면 만돌갯벌체험장과 2행사장인 심원 하전갯벌체험장에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그동안 별도로 진행됐던 수산물축제와 갯벌축제를 통합해 열려, 더욱 알차고 내실 있는 체험축제로 꾸며진다.

특히 이번 축제는 ‘맛’있는 바지락 축제, ‘멋’있는 바람공원 축제‘, ’흥‘있는 어울림 축제를 테마로 오감만족 축제로 펼쳐진다.

오는 23일 첫날 풍어제를 시작으로, 갯벌 어망체험, 풍천장어와 숭어잡기 체험, 바지락요리 시식 체험, 고창수산물 깜짝 세일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져 재미를 더한다.

또한 바다의 향 가득한 먹거리도 푸짐해 여행객의 입을 사로잡는다. 축제 기간 동안 바지락 요리체험과 먹거리장터를 통해 고창의 최상급 바지락으로 마련된 다양한 바지락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것.

아이와 어른 모두 즐겁게 갯벌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갯벌버스와 천일염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접해볼 수 있는 염전체험도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개막 축하공연으로 23일 토요일 오후7시부터 WBS원음방송 특집 공개방송이 진행돼 남진, 한혜진, 문희옥, 김용임, 최유나, 윙크 등 정상급 가수들의 화려한 무대가 선보인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축제가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있던 어촌과 즐거움을 찾는 도시민이 상생하는 체험형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것을 준비했다”며 “고창갯벌축제의 명성을 오래도록 이어갈 수 있도록 질적으로 향상되고 안전한 축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