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19:09 (화)
서산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 나흘간 30여만 명 몰려
상태바
서산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 나흘간 30여만 명 몰려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4.10.1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관광객도 급증...세계적 축제로 발돋음

[투어코리아=오재랑 기자] 지난 9~12일 나흘간 열린제13회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에30여만 명이 몰렸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 증가도 눈에 띈다.


서산시에 따르면 조선 500년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에축제기간인 9~12일 나흘동안 30여만 명의 방문객이 찾았다. 지난해 27만명보다 3만명 늘어난 숫자로 역대 최대다.


이같이 방문객이 늘어난 것은 지난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으로 해미읍성의 인지도가 상승한 덕분으로 볼 수 있다.


한글날인 9일과 주말에는 전국 각지에서 50~100명 단위로 해미읍성을 찾아 교황의 이동 경로를 탐방하는 순례객과 단체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주한 미 8군 80명이 찾는 등 일본과 중국, 유럽 등에서 온 외국인 관광객의 수도 크게 늘었다는 게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올해 축제는 ‘여인의 눈으로 바라본 조선시대’를 주제로 주제마당, 민속놀이, 전통생활체험, 향토음식체험 등 70개의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관광객들은 조선시대 모습이 물씬 풍기는 해미읍성에서 다양한 전통공연과 민속놀이를 즐기며 옛 선조들의 생활상을 체험했다.


올해 축제에서는 관광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이목을 끌었다. 해미읍성의 웅장함을 직접 느껴볼 수 있는 성곽 돌기 체험, 성곽 축조 과정을 체험하는 읍성 축조 체험,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자취와 천주교 순교자들의 박해 이동 경로를 탐방하는 순교성지 순례길 체험이 연일 이어졌다.


주요 프로그램인 태종대왕 강무행렬, 야간 전통 국악공연은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이 직접 참여하고 어울리며 흥겹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됐다는 평이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찾으며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가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며 “관광 인프라 확충과 해미성지의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추진해 해미읍성 일원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는 최근 세계축제협회(IFEA)가 주최한 ‘피너클 어워드’에서 은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축제로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다.


☞ 사람들 고양시로 왜 가나 했더니? 도민준과 천송이 만나고 가오리쇼 보네요!


관광사업체 관광진흥기금 920억 긴급융자


세계 10대 휴양지 ‘친황다오’의 장성과 해안 매력에 빠져보세요!


풍성한 축제가 있어 더욱 즐거운 '거제' 여행


가을 단풍놀이를 더욱 즐겁게~


‘화순적벽’ 30년 만에 개방 소식에 관심 UP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