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5:54 (월)
‘춤춰라 아리랑’...아리랑이 록·일렉트로닉과 만나다!
상태바
‘춤춰라 아리랑’...아리랑이 록·일렉트로닉과 만나다!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4.10.0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이 들썩~’ 젊음과 열정 만끽하고 발산해요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 광화문광장이 아리랑과 록, 일렉트로닉 음악의 콜라보레이션 마당으로 변해 열정의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오는 11일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2시간 동안 진행될 일렉트로닉 DJ록페스티벌 ‘춤춰라 아리랑’은 아리랑의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있는 무대다.


아리랑으로 젊음과 열정을 만끽하고, 발산할 수 있는 ‘춤춰라 아리랑’은 오는 10~12일 열리는 복합문화예술축제로, 국내 최정상의 디제이로 꼽히는 DGURU(디구루)를 비롯해 록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안녕바다, 마푸키키 등이 참가해 ‘아주 특별한 아리랑’을 선사한다.

1부 DJ페스티벌은 한국 일렉트로닉뮤직 선두주자인 이디오테입(IDIOTAPE)의 리더 DGURU(디구루)가 광화문광장이 살아 숨쉬는 듯한 다양한 입체 영상쇼가 만드는 비주얼 퍼포먼스 공연과 함께 일렉트로닉댄스 음악으로 편곡한 아리랑의 박진감 넘치는 비트 퍼레이드를 선보인다.


2부 록페스티벌은 국내 최정상 록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을 비롯해 인디씬에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밴드 안녕바다, 마푸키키가 자신들만의 독특한 색깔로 아리랑을 재편곡해 아주 특별한 아리랑 록 콘서트를 펼친다.


주재연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예술감독은 “아리랑을 전통민요로만 생각하는 기존의 인식을 바꾸고 싶어 ‘춤춰라 아리랑’을 기획했다”며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아리랑이 록, 일렉트로닉 뮤직 등 젊은층이 선호하는 음악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대중문화의 한 장르로 변화 발전할 수 있음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로 문화적 가치와 중요성을 인정받은 ‘아리랑’을 비롯한 우리 전통문화예술 중심으로 2013년 만든 공공문화예술축제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3일간 10만여 명이 다녀갈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서울문화재단에서 지난 1월 펴낸 ‘서울시 문화예술축제평가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서울시민 만족도조사 결과 노원탈축제, 서울북페스티벌과 함께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올해 외래크루즈 관광객 92만 유치 전망


스트레스 풀며 건강챙기는 영주풍기인삼축제 3일 개막


경북관광공사, 일본인관광객 유치 총력


행복한 가을 추억, 김제지평선축제 개막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