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3 07:58 (화)
대한항공, 중국 하늘길 넓힌다
상태바
대한항공, 중국 하늘길 넓힌다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0.10.3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이 중국 항공사들과 공동운항 협력을 강화함에 따라 우리나라와 중국을 오가는 여행이 한층 편해지게 됐다.


대한항공은 31일부터 중국 샤먼항공과 인천~샤먼 노선에 대해 상대 항공사의 좌석을 자유롭게 예약∙판매할 수 있는 ‘프리세일’ 방식으로 공동운항(Code Share)를 시작한다.


공동운항이란 상대 항공사의 일정 좌석을 자사의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고객들에게 마일리지 적립 기회 및 다양한 스케줄을 제공하는 것으로, 이번에 중국 샤먼항공과 공동운항이 시작됨에 따라 인천~샤먼 노선은 대한항공 주 4회(월∙화∙목∙토)에 중국 샤먼항공 주 3회(수∙금∙일) 더해지면서 총 주 7회로 늘어나게 된다.


또한 대한항공은 중국 동방항공과 인천~옌타이 노선 공동운항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고객들에게 중국 산둥성 동쪽에 위치한 항구개발 중심 도시인 옌타이에 주 7회 스케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중국 동방항공의 인천~상하이 노선에 대한 공동 운항편도 기존 주 14회에서 주 21회로 늘어난다. 중국 최대 도시인 상하이와 인천을 잇는 스케줄은 대한항공 매일 3회에 중국 동방항공(매일 3회)∙중국 남방항공(매일 2회)∙상하이항공(매일 1회)의 공동 운항편을 합치면 매일 9회가 된다.


한편, 대한항공은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아에로멕시코, 일본항공 등 전 세계 25개 항공사들과 공동운항을 하고 있으며, 31일부터 중국 샤먼항공이 추가되면서 공동운항 협력 항공사는 26개로 늘어나게 된다.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