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필리핀 민다나오 최대 추수감사제 ‘카다야완 페스티벌’
상태바
필리핀 민다나오 최대 추수감사제 ‘카다야완 페스티벌’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4.07.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려한 자연과 풍성한 문화 동시에 즐겨요!

[투어코리아=오재랑 기자] 필리핀 민다나오 최대 추수감사제인 ‘카다야완 페스티벌(Kadayawan Festival)’이 오는 8월 11일부터 17일까지 필리핀의 정원 ‘다바오’ 전역에서 펼쳐진다.

다바오의 천혜자연과 전통문화를 동시에 만끽할 수 있는 카다야완 페스티벌은 자연에 대한 경의와 풍성한 수확에 대해 감사, 그리고 인간사회의 번영을 기원하는 축제로, 매년 8월 셋째 주에 열리고 있다.


특히 축제 이름인 ‘카다야완’은 만다야어로 ‘삶의 찬양’이라는 뜻으로, 삶을 즐기려는 필리핀인들의 문화를 엿볼 수 있다.


즐거움과 화려함이 돋보이는 이번 축제에선 민다나오 여러 부족들의 토속적인 음악이 어우러진 댄스 공연과 지역 주민들이 수공예로 직접 제작한 민속 공예품, 필리핀의 풍성한 열대과일과 신선한 토착 농산물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


축제 하이라이트는 축제의 끝 무렵인 16~17일. 16일에는 ‘발을 구르다’라는 뜻의 ‘인닥 인닥 사 카달라난(Indak-Indak sa Kadalanan)’ 스트리트 댄스 대회가 열리는데 민다나오 지역 원주민들의 화려한 전통 춤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17일 오전 8시부터는 카다야완 페스티벌 최고의 구경거리인 ‘파물락(Pamulak)’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파물락 퍼레이드에는 ‘필리핀의 정원’ 다바오의 명성에 걸맞은 형형색색의 꽃과 과일로 장식된 플로트들이 다바오 거리를 행차한다.


한편, 축제가 열리는 ‘다바오’는 과일의 왕으로 통하는 두리안, 망고스틴, 바나나, 파인애플 등 다양한 열대과일의 본고장으로 ‘필리핀의 정원’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다. 필리핀에서 가장 높고 ‘모든 산의 아버지’라는 뜻을 가진 아포산에서는 필리핀 독수리와 왈링왈링 난초 같은 다양한 동식물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왈링왈링 난초는 세계적인 희귀난으로 다바오에서 생산되어 전세계로 수출된다.

<사진 필리핀관광청(www.7107.co.kr)>




한류문화축제,10월 3~4일 인천 송도서 개최


완도에서 신나는 맨손 고기잡이 바다 체험


영월 동강에서 즐기는 카약체험


'아시아 한류팬들 모여라!'..'K팝 페스티벌’ 개최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