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5 00:44 (일)
[인터뷰] 이낙연 전남지사 당선인, “모든 힘을 다해 전남 혁신 이뤄 가겠다”
상태바
[인터뷰] 이낙연 전남지사 당선인, “모든 힘을 다해 전남 혁신 이뤄 가겠다”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4.06.0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오재랑 기자] 민선 6기 전라남도 도정(道政)은 이낙연 전국회의원이 이끌게 됐다. 그는 4일 치러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78%의 득표율로 당선돼, 향후 4년간 전남 도정을 이끌게 됐다.


이낙연 전남지사 당선인의 소감과 향후 도정 계획을 들어본다.


당선소감


도민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린다. 도민 여러분께서는 전남을 생명의 땅으로 만들겠다는 저의 비전을 선택해 주셨다. 이를 이루기 위해 전남을 땀으로 적시겠다는 저의 각오도 도민 여러분께서는 신뢰해주신 것이다.

민선 6기 전남도정을 저에게 맡겨 주신 도민 여러분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도민 여러분의 성원에 어긋남 없이 도지사의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겠다.


민선 6기 전남도정 주요방향


짧게는 이번 선거운동 기간 동안, 길게는 제가 도지사를 준비해 온 지난 6년 동안, 다양한 삶의 현장에서 힘겹게 노력하시는 도민들을 만났다.


20대 청년부터 여든이 넘으신 어르신까지, 저를 만나신 도민들의 갈망은 비슷했다. 우리 전남이 활력과 매력과 온정을 회복해야한다는 것이었다.

활력과 매력과 온정이 식어가는 전남을 이대로 두지 말고 옳게 변화시키라는 것이었다. 전남은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 그래서 저는 선거기간 내내 ‘행동하는 혁신 도지사’가 되겠다고 약속드렸다. 그 약속 그대로, 변화를 갈망하시는 도민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저의 모든 힘을 다해 혁신을 이루어 가겠다.


주요 시책 소개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장으로 일할 때(2008년)부터, 전남의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며 전남을 공부해 왔다.


전남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인구는 줄고 노인은 늘어나며,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위축되고 정치적 위상도 낮아지고 있다.


앞으로 전남이 모든 분야에서 활력과 매력을 늘리고, 정치적 위상을 되찾도록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아울러 그렇게 되도록 청년일자리 창출을 특별히 지원하겠다.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영여건 개선을 도울 생각이다. 본격 유기농시대 도래에 대비하기 위한 기구를 조속히 신설하고, 관행농업은 GAP 생산체제로 발전시킬 것이다.


농번기에 여성 농업인들의 일손을 덜어드리기 위해 마을공동급식을 시행하고, 축산은 사료비 부담을 덜어드리며 선진화를 유도할 것이다. 수산은 양식의 현대화, 규모화를 이루겠다.


여수의 석유화학, 광양의 제철, 목포의 조선 같은 전남 주력산업이 당면한 애로를 뛰어넘고 새로운 활로를 찾도록 지원하겠다. 태양광, 풍력, 조류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본격 육성하고, 화순과 장흥을 잇는 중부권에 통합 생물의약기지를 조성하겠다.


바다와 섬과 해안선과 갯벌 등 천혜의 자연을 최적의 상태로 개발 또는 보존해 관광을 활성화하고, 산업, 생활, 관광수요에 부응하는 SOC를 확충하겠다.


도정 혁신 방안
전남을 변모시키려면 우선 도정을 혁신해야 한다. 나는 다섯 가지의 혁신과제를 제시한다.


중요정책은 도민소통의 과정을 거치고, 지사의 업무를 정기적으로 평가받을 것이다.


동부권에 실질적 제2도청을 두고 일주일에 하루 이상을 그곳에서 근무하며, 인사와 사업을 철저히 공정하게 할 것이다. 무엇보다 공직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하도록 최대한 보장할 생각이다.


도민께 당부 당부 한마디


변화와 혁신은 혼자 할 수 없다. 도민 여러분과 함께 혁신의 방향을 결정하고 실천 방법을 마련할 생각이다.


중요정책은 도민소통의 과정을 거치고, 지사의 업무를 정기적으로 평가받겠다는 저의 공약을 실천하겠다. 이낙연이 시작할 ‘전남 혁신’에 도민 여러분의 참여를 정중히 요청드린다.


나의 좌우명은 근청원견(近聽遠見), 즉 가까이 듣고 멀리 본다는 뜻이다. 도민 여러분의 말씀을 가까이 듣고, 그 말씀을 정책에 반영할 때는 멀리 보면서 하겠다.


무슨 일을 하건, 근청원견의 자세로 하겠다. 당선 첫 날의 마음이 임기 내내 이어지도록 제 자신을 채찍질하겠다.


이낙연 당선인 프로필


전남 영광 법성면 출생
광주일고 졸업
서울대 법대 졸업
동아일보 정치부기자, 동경특파원, 논설위원, 국제부장 등 역임
16.17.18.19대 국회의원


당선소감


도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도민 여러분께서는 전남을 생명의 땅으로 만들겠다는 저의 비전을 선택해 주셨습니다. 이를 이루기 위해 전남을 땀으로 적시겠다는 저의 각오도 도민 여러분께서는 신뢰해주셨습니다.


저는 민선 6기 전남도정을 저에게 맡겨 주신 도민 여러분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겠습니다. 도민 여러분의 성원에 어긋남 없이 도지사의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짧게는 이번 선거운동 기간 동안, 길게는 제가 도지사를 준비해 온 지난 6년 동안, 저는 다양한 삶의 현장에서 힘겹게 노력하시는 도민들을 만났습니다. 20대 청년부터 여든이 넘으신 어르신까지, 저를 만나신 도민들의 갈망은 비슷했습니다.


우리 전남이 활력과 매력과 온정을 회복해야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활력과 매력과 온정이 식어가는 전남을 이대로 두지 말고 옳게 변화시키라는 것이었습니다.


전남은 변화와 혁신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저는 선거기간 내내 ‘행동하는 혁신 도지사’가 되겠다고 약속드렸습니다. 그 약속 그대로, 변화를 갈망하시는 도민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저의 모든 힘을 다해 혁신을 이루어 가겠습니다.


변화와 혁신은 저 혼자 할 수 없습니다. 저는 도민 여러분과 함께 혁신의 방향을 결정하고 실천 방법을 마련하겠습니다.


중요정책은 도민소통의 과정을 거치고, 지사의 업무를 정기적으로 평가받겠다는 저의 공약을 실천하겠습니다. 이낙연이 시작할 ‘전남 혁신’에 도민 여러분의 참여를 정중히 요청드립니다.


저의 좌우명은 근청원견(近聽遠見)입니다. 가까이 듣고 멀리 본다는 뜻입니다. 도민 여러분의 말씀을 가까이 듣고, 그 말씀을 정책에 반영할 때는 멀리 보면서 하겠습니다.


무슨 일을 하건, 근청원견의 자세로 하겠습니다. 당선 첫 날의 마음이 임기 내내 이어지도록 제 자신을 채찍질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6월 무주에서 마음의 여유를 누려라!


'테마의 섬과 연계한 가족형 야영 체험지'


시원한 여름 오션월드가 싸졌다!


신기한 식물나라 이야기 여행!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