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8 09:21 (수)
엑스포 열기 더하는 '제천 향토 한방상품'
상태바
엑스포 열기 더하는 '제천 향토 한방상품'
  • 박승화 기자
  • 승인 2010.08.0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가오는 9월 충북 제천시에서는 ‘제천국제한방바이오엑스포’가 개최된다. 이와 함께 시에서는 한방의 고장이라는 명성에 걸맞는 한방 관련 아이템 개발·육성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에 제천한방클러스터사업단(단장 김정범 세명대 한의학연구소장)을 중심으로 제천시 소재한 기업, 조합, 음식점 등에서 다양한 한방 상품들을 출시하고 있다. 이번 엑스포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되며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천의 한방상품들에 대해 미리 한 번 살펴보자.

황기해물알찜 - 황기를 달인 물로 각가지 신선한 해물류를 넣고 비법의 소스로 맛을 낸 ‘찜’. 맵콤달콤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자랑하는 황기해물알찜은 씹으면 씹을수록 깊은 맛이 우러난다는 평을 받고 있다. <고향맛집/043)643-1290>


황기백숙·참숯불구이 - 토종닭과 오리를 이용해 황기를 비롯

한 다양한 한방재료로 맛과 영양을 모두 사로잡은 황기백숙과 참숯불구이다. 특히 참숯불구이는 한방클러스터사업이 시작되기 훨씬 이전부터 제천의 한약재를 이용해 맛을 내어온 제천대표음식으로 유명하다. 황기백숙·참숯불구이의 포인트는 바로 궁합이 척척 맞는 맛과 영양의 조화라고.<동원가든/043)642-4582>


약초밥상·약초쟁반 - 일반 음식이 배를 채우기 위함이라면 약초밥상·약초쟁반은 허기는 물론 건강까지 돌보기 위해 먹는 음식이다. 약초밥상의 경우 쉽게 ‘남자밥’, ‘여자밥’으로 나뉘어 만들어진다는데 이는 동의보감에 의거해 남녀의 인체는 기를 보해줄 약재가 각각 구분되어 있으며 최대한 서로 충돌이 일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상을 차려야하기 때문이라고 한다.<대보명가/043)643-3050>


약선 - 약선이란 약재를 넣어 조리한 음식으로 병을 예방하고 치료를 돕기 위해 먹는

다. 하지만 그동안 약선은 음식이라는 개념보다는 약이라는 인식이 강해 선뜻 다가서지 못하는 음식이었는데 한방클러스터사업단과 함께 개개인들의 노력에 의해 ‘현대인의 입맛에 맞는 약선’으로 재탄생했다. 이에는 순채, 황기, 삼, 당귀, 십전대보탕 등을 응용해 만든 다양한 요리들이 있다.<동궁한정식/043)652-9955, 바우본가/043)652-0031>


황기막걸리 - 제천의 대표 약재 황기를 이용해 숙취가 없고 목넘김이 더욱 부드러운 황기막걸리가 전국 주류평정에 나선다. 제천을 비롯한 국내에서 생산되는 우리 쌀과 황기를 주원료로 생산되는 황기막걸리는 이미 16강 막걸리로 선정된 바 있다.<용두산조은술영농조합법인/043)642-7723>


황기누룽지 - 전국에 몇 안 되는 ‘수제누룽지’ 회사에서 개발한 아이템인 황기누룽지 역시 황기를 달인 물로 만들어 누룽지의 맛을 더욱 배가시킨 상품이다. 이를 이용하면 누룽지백숙과 같은 음식에는 굳이 직접 황기를 넣지 않아도 그 맛과 영양이 첨가된다고 한다. 특히 한번 맛본 이들의 재구매율이 굉장히 높을 정도로 인기가 좋다.<산들에푸드/043)652-3557>


한방김치 - 황기가 김치의 발효 속도를 느리게 만든다고 한다. 즉 유산균의 숙성시간을 늦춰 쉬이 쉬거나 변질되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 현재 한방김치는 시중에 판매 중이며 이어 한방백김치, 뽕잎장아찌, 오가피장아찌 등 다양한 상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들빛식품/043)645-8827>


약초입욕제·샴푸·비누 - 제천 일대에서 생산되는 약초들을 이용해 샴푸, 비누, 입욕제 등은 물론 베개, 옷 등에 접목한 상품들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비듬, 탈모는 물론 혈액순환 노폐물제거 등에 좋다는 샴푸는 제천 한방 미용상품의 대표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인기가 좋다. <약초생활건강/043)651-7500>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2010년 07월호,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